'옥장판 논란' 옥주현 "수많은 억측이 마타하리를 희생양 만들어"
    • 입력2022-06-27 15:28
    • 수정2022-06-27 15:27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Cap 2022-06-27 15-20-43-508
[스포츠서울 | 심언경기자] 그룹 핑클 출신 뮤지컬배우 옥주현이 뮤지컬 ‘마타하리’를 소개했다.

옥주현은 27일 방송된 MBC FM4U ‘2시의 데이트 뮤지, 안영미입니다’에서 “(마타하리를)포털에 검색하면 실존인물에 대한 설명이 나온다. 보통 스파이로 알려져 있다”고 밝혔다.

이어 “(마타하리는)누명을 뒤집어쓰고 죽음을 당한 거다. 정확한 증거 없이 수많은 억측이 그녀를 희생양으로 만들었다. 여성 최초 스파이가 죽게 되는 이야기를 푼 것”이라고 덧붙였다.

옥주현은 최근 뮤지컬 ‘엘리자벳’ 10주년 공연 캐스트 선정에 개입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이 논란은 “아사리판은 옛말이다. 지금은 옥장판”이라는 배우 김호영의 SNS 글에서 시작됐다. 이후 그는 김호영과 악플러 2명을 고소했다. 하지만 뮤지컬 1세대 배우들이 성명을 발표하고, 업계 관계자의 폭로가 이어지면서 여론이 악화됐다. 이에 옥주현은 김호영에 대한 고소를 취하하고 사과했다.

한편, ‘마타하리’는 제1차 세계대전 중 이중스파이 혐의로 프랑스 당국에 체포돼 총살당한 아름다운 무희 마타하리(본명 마가레타 거트루이다 젤러)의 실화를 바탕으로 한 뮤지컬이다. 오는 8월 15일까지 서울 송파구 샤롯데씨어터에서 상연된다.

notglasses@sportsseoul.com
사진|보이는 라디오 방송화면 캡처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