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지헌, 성형수술로 환골탈태?! "황금알 낳는 거위 배 가르는 것" [★SNS]
    • 입력2022-06-26 15:52
    • 수정2022-06-26 15:5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오지헌
[스포츠서울 | 김민지기자]개그맨 오지헌이 피부과에서 행복한 미소로 근황을 전했다.

오지헌은 지난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제일 친한 의사 부부. 형님은 피부과. 누님은 성형외과. 저를 휴먼으로 만들어준대요”라는 게시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오지헌이 아내와 방문한 피부과에서 환한 미소를 지은 모습이 담겨있다. 오지헌 부부의 양옆에는 피부과의 의사 두 명이 함께하고 있다.

개그맨 박준형은 댓글로 “저분들이 도대체 너에게 어떤 도움을 줄 수 있느냐”고 질문했다. 이에 오지헌은 “얼굴을 성형하면 황금알을 낳는 거위의 배를 가르는 거라고 하더라”라며 웃기고도 슬픈 상황을 전했다.

한편 오지헌은 2003년 KBS 18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했다. 이후 2008년 사회 복지사인 일반인과 결혼해 슬하에 세 딸을 뒀다.

mj98_24@sportsseoul.com
사진 | 오지헌 인스타그램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8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