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계인 "첫 번째 아내, 60대 유부남과 스폰 관계..사기결혼 당했다"(속풀이쇼동치미)
    • 입력2022-06-23 08:36
    • 수정2022-06-23 08:57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캡처_2022_06_23_08_19_20_241
캡처_2022_06_23_08_19_20_241
캡처_2022_06_23_08_19_20_241
캡처_2022_06_23_08_19_20_241

[스포츠서울 | 남서영기자]이계인이 아내의 외도로 이혼했던 당시를 떠올렸다.

22일 MBN ‘속풀이쇼 동치미’는 ‘배우 이계인 최초 고백! 결혼 후 사라진 아내! 60대 유부남과 있었다?!’는 제목의 선공개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서 이계인은 “가족들에게 결혼한다. 일사천리로 (결혼이) 진행됐다”, “며칠 집에 안 들어왔다”, “유부남인데 스폰서 노릇을 해주면서 조강지처처럼 살았던 거다”, “남의 인생은 망가뜨려놓고”라고 말을 하며 아내의 외도 사실을 털어놓으며 눈물지었다.

이계인은 “수사기관에 부탁을 했다. 가출 신고를 했다. 따르릉 울리니까 전화를 받기가 무서웠다. ‘000수사관입니다. 지금 오시죠. (아내분) 잡았습니다’하더라. 이게 거짓말이여라 상상을 하면서 갔다. 다리가 후들후들 거려서 못 들어가겠더라”라고 당시를 떠올렸다.

이어 “(경찰서 한구석에) 앉아있더라. 그 남자도 그때 당시 제가 40살이었는데 그 남성은 60세쯤 된 중년 남성이었다. (아내가) 어릴 때부터 스폰 역할을 하면서 유부남인데 조강지처 노릇을 한 거다. 사업 실패로 사이가 소원해질 때 결혼을 한 것이다”라며 “남의 인생을 망가뜨려 놓고 이건 말이 안 되잖아요”라고 울분에 찼다.

하지만 “혼인신고를 안 해서 남남이고 사실혼으로 인정이 안됐다. (남성이)무릎 꿇고 빌더라. ‘(저 여자가) 내 인생의 마지막 희망입니다. 나한테 보내주십시오’ 하더라”라고 말해 출연자들은 모두 분노했다.

앞서 이계인은 과거 한 방송에서 “사기결혼을 당했다. 첫 번째 결혼 당시 사실혼 관계이기는 했지만, 혼인신고는 하지 않았다. 아내의 조카가 사실은 이모가 다른 남자와 10년 넘게 동거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내는 같이 살던 남자가 부도를 당해 경제적인 이유로 나와 결혼을 택했던 것이다”고 고백한 바 있다.

한편 이계인은 지난 1992년에 첫 번째 부인과 결혼을 했으나 얼마 지나지 않아 이혼했다. 이후 1997년 10살 연하인 두번째 아내와 재혼했으나 또 파경을 맞았고 두 번째 아내와 이혼 후 남겨진 아들을 입양해 양육했다.
namsy@sportsseoul.com

사진출처| MBN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