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매매男 여장으로 낚아 폭행당한 유튜버 카광 "콘텐츠 잠정 중단"
    • 입력2022-05-25 11:42
    • 수정2022-05-25 11:4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카광

[스포츠서울 | 남서영기자]여성인 척 변장을 해 성 매수자를 속이다 폭행을 당한 유튜브 카광(본명 이상일)이 콘텐츠 중단 의사를 내비쳤다.

앞서 22일 카광은 여장을 한 뒤 성매매를 할 것처럼 한 남성을 자신의 집으로 불러들였고, 이 남성은 카광이 남성인 것을 알아차리고 분노해 그의 얼굴 등을 폭행했다. 그리고 이 모습이 1만 명이 넘는 시청자들에게 라이브 방송으로 송출돼 충격을 줬다.

결국 카광은 25일 자신의 유튜브채널 커뮤니티에 “앙톡 콘텐츠는 잠정 중단하겠다”며 “이전부터 많은 분들이 걱정 섞인 우려들을 하셨고, 그 우려가 현실이 되었다. 안전한 콘텐츠를 구상하도록 하겠다”는 글을 올렸다.

그는 “현재 상가 및 아파트 등을 운용하며, 부동산 임대 법인을 운영하고 있다. 생업에 비중을 둬 집중하도록 하겠습니다”며 향후 유튜브 중단을 시사했다.

이어 “폭력 사건 피해자 입장을 떠나, 충격적인 영상으로 놀라게 해드린 점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러면서 “제가 사치를 하는 것도 아니고, 금전적으로 여유가 부족하지는 않아 돈 때문에 방송을 한 것은 아니다”며 “사회의 어두운 면을 비추는 것은 다음 세대 크리에이터들에게 맡기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경찰은 카광을 폭행한 남성 A씨를 상해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namsy@sportsseoul.com

사진출처| 카광 유튜브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