톱모델 수주, 칸 레드카펫서 독특한 핑크 드레스 눈길[SS칸이슈]
    • 입력2022-05-23 13:58
    • 수정2022-05-23 13:57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에스팀_보도자료] 수주
[스포츠서울 | 황혜정기자] 글로벌 톱모델 수주가 제75회 칸 국제영화제(이하 칸 영화제) 레드카펫을 빛냈다.

한국계 미국인 톱모델 수주는 지난 20일(현지시간) 영화 ‘삼천 년의 갈망’(Three Thousand Years Of Longing) 상영회에 앞서 레드카펫을 찾았다. ‘삼천 년의 갈망’은 조지 밀러 감독 작품의 역사 판타지 영화로 틸다 스윈튼 등이 출연한다.

프랑스 칸 팔레 데 페스티벌에서 열린 이번 레드 카펫 행사에서 수주는 고혹적인 흑발과 함께 빛나는 자태로 아름다움을 뽐내며 이목을 끌었다.

지난 2015년 아시아계 최초로 로레알 파리의 글로벌 모델로 발탁, 이후 다수의 칸 영화제 참석으로 레드 카펫 위 독보적인 존재감을 보인 그녀는 이번에도 수주만의 개성 있는 스타일과 매력을 통해 세계 패션계의 스포트라이트를 받을 수 있었다.

한편, 칸 영화제 참석은 물론 글로벌 톱모델로서 국내외 패션 매거진 커버 장식과 각종 브랜드 쇼를 통해 거침없는 행보를 이어나가는 수주는 올 한해 모델로서는 물론 음악가로서 더욱 다채로운 활동을 예고한 바 있다.


et16@sportsseoul.com

사진 | 보그 프랑스(Vogue France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7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