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연수, AV진출설에 분노 "진짜 고소합니다"
    • 입력2022-05-12 14:27
    • 수정2022-05-12 14:3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 남서영기자]배우 하연수가 근거 없는 루머와 성희롱 댓글에 분노했다.


12일 하연수는 자신의 SNS에 한 온라인 카페 댓글을 캡처한 사진을 게재하며 글을 덧붙였다.


캡처된 사진에는 한 온라인 카페 속 누리꾼들이 나눈 댓글 내용이 담겨 있다.


한 누리꾼은 "av진출이라뇨....말을 해도 드럽게,,"라는 댓글을 달았고, 해당 댓글 밑에는 "소속사 없어서 본인 아니면 고소해줄 편이 없긴해서" 등 하연수를 향한 저속한 내용이 담겨있다.


이에 하연수는 "잠시만요. 왜 패션 카페야 여기가. 정신 차리세요. 정상적 사고 회로 가지고 계시면 카페에서 제 언급하지 마세요. 진짜 고소합니다. 예전 PDF 파일도 여전히 가지고 있습니다. 현재도 개인적으로 어떤 행보든 가능합니다"라고 경고했다.


또 "커뮤니티가 너무 보잘것 없고 시시해서 고소할 시간도 캡처할 시간도 아까워 딱히 나서지 않았을 뿐입니다. 집 사고 하고싶은 거 다 하고 공부하고 잘 지내는 사람한테 신분 질서 제도처럼 계급 나누며 카스트 제도라고 욱여넣고 짓밟아보고 싶으세요? 사람을 어떻게 생각하면 저런 말이 나오죠?"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본인들은 어떤 삶 사시는 진 모르겠는데, 아휴. 여전히 그렇게 살고 싶으세요? 타인 존중은 부모에게 영 배움이 없었나보죠? 당신들 같은 남자들이랑 연애하고 결혼할 분들이 걱정됩니다"라는 말을 덧붙였다.


한편 하연수는 최근 은퇴설이 불거진 바 있다. namsy@sportsseoul.com


사진출처| 하연수 SNS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8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