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때녀' 에이스 송소희 "축구 경력 1년, 축구 하고싶어 남의 회사 동호회도 가입해"('라디오스타')
    • 입력2022-02-10 00:08
    • 수정2022-02-10 08:34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캡처_2022_02_09_23_25_11_332
캡처_2022_02_09_23_25_11_332
캡처_2022_02_09_23_25_11_332
캡처_2022_02_09_23_25_11_332
캡처_2022_02_09_23_25_11_332

[스포츠서울 | 남서영기자]SBS 예능 프로그램 ‘골 때리는 여자들’ 에이스 송소희가 축구를 하게 된 배경을 밝혔다.

9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소리꾼 도시 여자들’ 특집으로 뮤지컬배우 김소연, 가수 이영현, 선예, 송소희, 록밴드 새소년의 보컬 황소윤이 출연했다.

이날 송소희는 ‘골때녀’에 관한 이야기를 했다.

그는 “사람들이 한복 입고 단아한 모습을 보았기에 처음에는 트레이닝 복을 입은 모습에 긴가민가 하다가 이제는 확실히 ‘송소희구나’ 한다”며 높아진 인기를 실감했다.

FC원더우먼의 에이스인 송소희는 축구를 시작한 지 오래되지 않았다. 그는 “축구 한 지는 1년 정도 됐다. 어렸을 때부터 남자들의 우정에 대한 동경이 있었다. 학생 때 점심시간에 (남학생들은) 축구, 농구하는데 같이 할 사람 없었고 결국 성인 돼서는 동호회를 찾아보다 아는 언니의 회사인 남의 회사 동호회에 들어갔다. 그리고 소문이 났다”고 설명했다.

자신이 축구의 재능이 있었는지도 몰랐다고. 송소희는 “‘골때녀’에 들어가서 그렇게 빠른지 알았다”고 말했다.

또 송소희는 “머리로는 토트넘, 가슴으로는 맨시티”라고 좋아하는 팀을 밝히며 “손흥민 선수가 어떤 팀 리그에 있든 응원하지만, 추구하는 스타일은 맨시티”라며 축구를 향한 찐 애정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맨시티는) 패스 연계가 너무 좋다. 더 브라위너를 좋아해서 그 팀을 좋아한다”고 말했다.
namsy@sportsseoul.com

사진출처| MBC ‘라디오스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3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사고]2022 제11회 전국 중.고 인문학 경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