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명은 썸머" '둘째 임신' 양미라,15주차의 아름다운 D라인 공개[★SNS]
    • 입력2022-01-24 08:31
    • 수정2022-01-24 08:3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202201240407655792_1_20220124042302649
[스포츠서울|조현정기자]최근 둘째 임신소식을 알린 배우 양미라(40)가 근황을 전했다.

양미라는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둘째 태명은 ‘썸머’에요. 여름에 태어나서 썸머. 단순하죠?”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휴대폰으로 셀카를 찍는 양미라의 모습이 담겼다. 양미라는 밀착되는 블랙 의상을 입고 배 주변을 드러냈는데 임신 초기 치고는 눈에 띄게 두드러진 D라인이 눈길을 끈다.

양미라는 이어 “그나저나 오늘부터 15주 차인데 벌써 이렇게 나오기 있어요? 심지어 한 끼 먹을 때 마다 배가 더 커져서 만나는 친구들마다 아기 때문에 나온 거 맞냐고”라면서 “서호 때도 20㎏나 찌고 다들 쌍둥이냐고 물어봤었는데 둘째는 또 얼마나 커질지 기대되네요 #15주차”라고 덧붙였다.

한편 2018년 2세 연상의 비연예인 사업가 정신욱(42)씨와 결혼한 양미라는 아들 서호를 두고 있다. 지난 19일 둘째 임신 소식을 알렸다.


hjcho@sportsseoul.com

사진 | 양미라 인스타그램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3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