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트니스계의 손연재' 오은담, "35인치 E컵과 38인치 골반라인이 매력포인트죠" [이주상의 e파인더]
    • 입력2022-01-22 15:15
    • 수정2022-01-22 15:27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_KDH4971
오은담. 이주상기자 rainbow@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글·사진 | 강화도 = 이주상기자] “머슬마니아 그랑프리가 꿈이죠.”

피트니스모델 오은담이 하얀 눈밭에서 뾰얀 속살을 내보이며 절정의 매력을 발산했다.

오은담은 22일 인천광역시 강화도에서 진행된 화보촬영에서 전형적인 베이글녀의 매력을 발산하며 팬들을 설레게 했다.

오은담은 이날 쌀쌀한 날씨에도 불구하고 레드 비키니로 환상의 자태를 뽐냈다.

오은담은 지난해 열린 피트니스 대회인 퓨어엘리트 코리아 대회에서 그랑프리를 수상하며 이름을 알렸다.

한국체조의 요정 손연재를 닮아 ‘피트니스계의 손연재’라는 애칭을 듣고 있는 오은담은 전직 간호사 출신으로 토탈 뷰티샵을 운영하며 피트니스를 시작했다.

35-24-38의 황금라인을 보유하고 있는 오은담은 특히 E컵의 가슴라인과 피트니스로 다져진 잘록하고 볼륨감 넘치는 골반라인을 가진 모델로 유명하다.

올해의 목표를 한국 최고의 피트니스 대회인 머슬마니아로 잡은 오은담은 “한국에서 최고의 매력녀들이 참가하는 머슬마니아에서 그랑프리를 수상하는 것이 꿈이다. 그랑프리 수상 후 어렸을 때부터 꿈꿨던 엔터테인먼트에 진출하고 싶다”라고 포부를 전했다.

_KDH4976
오은담. 이주상기자 rainbow@sportsseoul.com

_KDH4994
오은담. 이주상기자 rainbow@sportsseoul.com

_KDH4997
오은담. 이주상기자 rainbow@sportsseoul.com

_KDH5022
오은담. 이주상기자 rainbow@sportsseoul.com

rainbow@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6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