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왕' 故신해철 쏙 빼닮은 십대 자녀들, 첫 예능 출연 화제...KBS2'자본주의학교'
    • 입력2022-01-19 11:16
    • 수정2022-01-19 11:17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 박효실기자] '마왕' 신해철이 의료사고로 세상을 떠난지 어느덧 8년, 그를 쏙 빼닮은 남매가 설특집을 통해 방송 나들이를 예고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KBS는 19일 "오는 31일 설 연휴 첫날 KBS2 '자본주의학교'가 첫 방송된다. '자본주의학교'는 경제 교육이 필수인 시대, 10대들의 기상천외한 경제생활을 관찰하고 자본주의 생존법을 알려주는 신개념 경제 관찰 예능이다"라고 전했다.



'자본주의학교'에 입학해 경제 교육을 받을 인물은 바로 故신해철의 두 십대 자녀 신하연(17) 신동원(15)이다. 이들 남매는 '자본주의학교'를 통해 능력치 만렙의 10대 경제생활을 보여줄 것으로 알려져 기대를 모은다.


특히 긴 머리에 미소까지 데뷔 무렵의 신해철을 보는 듯한 하연 양은 아빠의 DNA를 물려받은 듯 예술가적 기질이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타고난 그림 실력을 활용해 상상초월 경제활동을 했던 이력을 공개할 예정이다.


'자본주의학교'는 MC로 홍진경과 트롯신동 정동원이 나설 예정이다. 오는 1월31일 오후 9시50분 첫 방송된다.



gag11@sportsseoul.com 사진출처 | KBS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5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