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사와 아가씨' 이세희,친모에 버림받은 진실 알고 충격
    • 입력2022-01-15 21:32
    • 수정2022-01-15 21:3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0000787246_001_20220115201902136
0005846646_001_20220115205203196
[스포츠서울|조현정기자]‘신사와 아가씨’의 이세희가 친모에게 버림받은 사실을 알고 충격에 휩싸였다.

15일 방송한 KBS2 주말극 ‘신사와 아가씨’(김사경 극본· 신창석 연출) 33회에서는 박단단(이세희 분)이 친모의 행방에 대해 수소문하다 과거 이웃 사람을 만나 친모에 대한 진실을 알게 됐다.

당초 아버지 박수철(이종원 분)이 바람이 나서 친모를 버린 줄 알고 있었던 박단단은 과거 옆집에 살던 사람을 우연히 만나 친모가 살아있다는 소식을 접했다. 박수철에게 친모의 행방을 물었지만 이름조차 알려주지 않자 애나킴(이일화 분)을 찾아가 친모를 찾을 방법이 없겠냐고 눈물로 하소연하기도 했다.

결국 미국으로 갔다는 친모에 대해 이웃 사람에게 자세한 이야기를 듣게 됐다. 이웃 사람은 “엄마가 널 버리고 도망갔다. 친엄마가 딱 봐도 보통이 아니었다. 애 낳고 살림할 여자가 아니었다. 그러니 남편과 애를 버리고 도망갔지”라며 “너네 아빠 얼마나 불쌍했는지 아냐. 사람 꼴이 아니었다”라고 말했다.

큰 충격을 받은 박단단은 박수철에게 달려가 “아빠가 말해줬으면 나 생각 안 했을 거 아니냐. 왜 엄마를 그리워하게 놔뒀어 왜”라 물었고, 박수철은 “미안해. 이 아빠가 미안해. 다 아빠 잘못이야”라고 사과했다. 두 사람은 끌어안고 오열했다.

한편 ‘신사와 아가씨’는 자신의 선택에 책임을 다하고 행복을 찾아가는 ‘신사’와 흙수저 ‘아가씨’가 만나면서 벌어지는 파란만장한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hjcho@sportsseoul.com

사진|KBS2 ‘신사와 아가씨’ 방송화면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3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