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이더맨' 만화책 한쪽, 40억원에 낙찰 '최고가'..어떤 장면?
    • 입력2022-01-15 08:11
    • 수정2022-01-15 08:1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0003666510_001_20220115074203076
약 40억원에 낙찰된 ‘블랙슈트’ 스파이더맨 만화책 페이지.사진|AP연합뉴스
[스포츠서울|조현정기자]마블 코믹스가 발간한 스파이더맨 만화책 한 쪽이 사상 최고가인 약 40억원에 팔렸다.

14일(현지시간) AP통신 보도에 따르면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에서 진행된 코믹북 경매에서 스파이더맨 만화책 한 페이지가 336만 달러(39억9000만원)에 낙찰돼 사상 최고가를 기록했다.

이 만화책은 1984년 발간된 마블 코믹스 ‘시크릿 워즈’ 제8호이고, 낙찰된 페이지는 스파이더맨이 처음 ‘블랙 슈트’를 착용한 진귀한 장면이 담겨있다.

스파이더맨은 원래 빨간색과 파란색 복장이지만, 이 만화책에서 처음으로 검정 슈트를 입고 등장했다.

이 때문에 이번 경매는 수집가들의 비상한 관심을 모았고 33만 달러로 시작한 경매가 10배 가격에 낙찰됐다.

기존 최고가 만화책 페이지는 1974년 발행된 ‘인크레더블 헐크’에서 울버린이 처음 등장하는 장면을 담은 것으로, 65만7250달러(7억8000만원)였다.

경매를 주관한 헤리티지 옥션은 성명에서 “스파이더맨의 ‘블랙 슈트’ 장면은 세계에서 가장 값비싼 코믹 아트 페이지”라며 “만화책은 캔버스에 그려진 작품 만큼이나 가치있다”고 밝혔다.

블랙 슈트 스파이더맨은 수집가들과 마블 팬에게는 각별한 의미가 있다.

‘시크릿 워즈’ 만화책은 마블의 한정판 크로스오버 시리즈로, 마블 히어로들이 배틀 월드라는 행성에서 악당과 맞서 싸우는 내용을 그린다.

스파이더맨은 이 만화책에서 검은 점액질의 외계 생명체 심비오트와 대결하고, 심비오트가 스파이더맨에게 달라붙으면서 뒤틀린 성격의 블랙 슈트 스파이더맨이 처음 탄생했다.

또한 블랙 슈트 스파이더맨 페이지는 마블의 안티 히어로 캐릭터 베놈을 등장시키는 연결 고리여서 역대 최고가 낙찰을 가능하게 했다.

한편 슈퍼맨이 처음으로 등장한 1938년 만화책 ‘액션 코믹스’ 제1호는 이번 경매에서 318만 달러(37억8000만원)에 팔려 만화책 가운데 역대 4번째 낙찰가를 기록했다.


hjcho@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