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설 ‘페이커’ 이상혁 “첫걸음부터 좋은 시작, 우승까지 달려갈 것”[SS인터뷰]
    • 입력2022-01-13 16:03
    • 수정2022-01-13 16:02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페이커
‘페이커’ 이상혁.  김민규 기자 kmg@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 김민규기자]“새로운 시즌 첫걸음부터 좋은 시작이다. 우승하겠단 일념으로 달려가겠다.”

‘리그 오브 레전드(이하 LoL)’ 전설로 정의되는 T1의 미드라이너 ‘페이커’ 이상혁이 12일 서울 종로에 위치한 롤 파크에서 열린 ‘2022 LCK 스프링’ 개막전에서 광동 프릭스에 2대0 완승을 거둔 후 이같이 소감을 밝혔다.

‘페이커’는 이날 경기에 대해 “첫걸음부터 좋은 시작을 해 만족스럽다. 앞으로 이 기세를 이어가는 것이 중요할 거 같다”며 “이번 시즌 많은 팬들이 기대하고 있다. 지난 세 번의 시즌동안 우승을 못 했기 때문에 이번에 꼭 우승하겠단 일념으로 임하겠다. 더욱더 좋은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우승까지 달려가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역시는 역시였다. T1은 10개 팀의 사령탑과 대표 선수들이 뽑은 스프링 스플릿의 강력한 후보 중 하나다. 이날 T1은 우승후보다운 경기력을 선보이며, LCK 사상 10번째 우승을 향한 순항을 시작한 것. 특히, 광동과의 2세트에서 보여준 T1의 경기운영과 파괴력은 대단했다. ‘페이커’는 “경기 전 팀원들과 개개인의 실수 줄이고 기량을 끌어올릴 수 있는 부분에서 많이 생각하고 준비했다”며 “광동이 우리 팀의 성향을 잘 알 수 있으니 기본기가 가장 중요하다는 얘기도 나눴다”고 설명했다.

다소 신중한 경기를 보인데 대해 그는 “아무래도 오늘 시즌 첫 번째 경기다보니 팀원들이 긴장한 것도 있다. 최대한 조심스럽게 플레이 하자고 생각했다. 광동도 차분하게 잘 받아치는 게 있어서 서로 신중하게 경기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오랜 만에 팬들이 오셔서 경기하면서 적응하는데 시간이 걸렸다. 그 외에는 문제없었고, 팀원들 모두 만족한 경기였다”고 덧붙였다.

또한 ‘페이커’는 올 시즌 팀의 완성도를 묻는 질문에 “현재 팀원들 각자의 퍼포먼스가 좋고 고점도 높다. 충분히 우승할 수 있을 것 같다”면서도 “매 경기 때마다 얼마나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는 지가 관건”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항상 팀원들이 일정한 컨디션으로 좋은 경기를 하는 팀, 힘들더라도 모두가 함께 이겨낼 수 있는 팀이 됐으면 좋겠다”며 속내를 전했다.

올해 아시안게임 출전 욕심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페이커’는 “아시안게임에 국가대표로 나가는 것은 큰 영예다. 그러나 반드시 나가고 싶다는 것보단 내 경기력을 올리는 것이 우선이라고 생각한다. 내 경기력이 올라가면 반드시 아시안게임에 출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끝으로 그는 “올 시즌 많은 팬들이 기대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지난 세 시즌동안 우승 못했기 때문인데, 올 시즌에는 꼭 우승하겠다는 일념으로 경기에 임할 것”이라며 “더욱더 좋은 퍼포먼스로 우승까지 달려가겠다. 팬들이 지켜봐 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kmg@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