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연료 가장 높은 사람이 선배죠" 대선배 B의 뼈 때리는 회식[연예가레이더]
    • 입력2021-12-09 06:00
    • 수정2021-12-09 06:0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여자익명
◇“출연료 가장 높은 사람이 선배님이죠~.”

간혹 우스갯 소리로 “돈 많으면 선배” 이런 말들을 하곤 하는데요. 연예계도 이런 상황은 비슷한 것 같습니다. 다양한 매체를 통해 연예인들의 출연료 및 건물 가격 그리고 CF 출연료 등 많은 내역들이 공개된 까닭인데요.

물론 이 공개수치가 모두 정확하지는 않지만, 스타급 연예인들의 출연료는 이제 기밀사항이 아닙니다. 그런 가운데, 한 촬영장에서 재미난 말들이 오갔다고 하는데요. 다른 촬영장과 마찬가지로 이곳 역시 톱스타, 중견스타, 신인 등 정말 수 많은 배우들이 있던 곳입니다.

그 중 주인공인 연예인 A가 대선배인 B에게 “선배님~ 우리 단합을 위해 회식 한번 해요”라고 얘기를 했는데요. 이를 들은 B는 바로 “네. 그런데요. 출연료 가장 높은 사람이 선배인 것 같습니다”라고 답을 해 잠시 정적이 일었다고 하는데요.

그도 그럴것이 이 촬영장의 경우 연예인들 간 출연료 차이가 심하게 나는 것으로 유명한데다, 분위기까지 좋지 않아 이미 서로 감정이 상할대로 상했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한 관계자는 “눈치껏 상황을 조율하는 사람이 없는데다, 카메라 안과 밖의 분위기가 이렇게 달랐던 현장은 처음”이라면서 “A의 도도한 태도와 B의 ‘(출연료를)받는 만큼 일한다’라는 분위기가 제대로 반영된 것 같다. 결국 또 다시 말로만 감정이 상했던 상황”이라고 귀띔했습니다.

◇“저런 박쥐 같은 놈을 봤나!”
많은 여성팬들이 있고, 대외적으로는 굉장히 의식이 있는(?) 상남자 처럼 보이는 연예인 C가 요즘 관계자들 사이에서 미움을 제대로 받고 있다고 하는데요. 급기야 함께 호흡을 맞추는 상대방 연예인들까지도 “C는 정말 기회주의자”라며 비난을 퍼붓고 있다고 합니다.

바로 C의 이중적인 태도가 쌓이고 쌓여서 터진 결과라고 하는데요. C는 한동안 남자 연예인들과 몰려다니며 의리를 강조하는, 아주 멋진 연예인으로 꼽히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인기가 있거나 상대적으로 잘 보여야 할 상대한테는 굉장히 잘 해주지만, 그렇지 않은 사람들에게는 잔인할 정도로 무시했다는 게 주위 사람들의 말인데요.

그러다 최근 돌발상황이 일어났다고 하는데 C가 정말 잘 보이고 싶은 연예인 D에게 성심성의껏 온 마음을 다해 잘 해줬지만, D의 결정적인 한 마디에 C의 공은 물거품이 됐다고 합니다.

D는 한 연예계 관계자에게 “C가 정말 나에게 깍듯이 선배 대접을 하면서 잘 하는 것을 안다. 그러나 다른 상황의 연예인들이나 관계자들에게는 너무나 함부로 대하는 것을 잘 알고있다. 그래서 C의 그런 이중적인 면이 너무 싫다”며 대놓고 말을 했다고 하는데요.

너무나 눈치가 빠른 C는 이러한 분위기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D는 내가 정말 존경하는 선배님”이라며 또 한번 적극적인 말을 해 주위를 깜짝 놀라게 했다고 합니다.

◇“우리 연예인은 돈 쓰는데 정말 인색해요!”
연예인들에게 가장 많은 시간을 할애하고, 가장 많은 걱정을 하는 사람은 매니저라고 생각됩니다. 그런데 최근 한 매니저가 자신과 오래 일을 한 연예인 E의 씀씀이에 대해 불만을 토로했는데요. 그 이유는 바로 자신에게는 인색하다는 게 이유라고 합니다.

이 매니저는 우선 E에 대해 “데뷔하자 마자 쉽게 스타가 된 경우라 사람들에게 어떻게 잘 해야할지를 모른다”면서 “그래서 가장 먼저 챙겨야 할 매니저들에게 인색하다”라고 말하고 있는데요.

그러면서 “E가 초창기에 함께 일했던 매니저도 이러한 면면 때문에 떠났다”면서 “E와 오랜시간 신뢰를 바탕으로 일을 하고 있지만, 나 역시 차도 없고 집도 없다”며 불만을 토로하고 있는데요.

이러한 얘기는 밖으로 계속 돌고있지만, 정작 주인공인 E는 모르고 있는 상황입니다. 게다가 집안 일 부터 모든 것을 다 이 매니저에게 맡기고 있는 상황이라 전혀 예상치 못하고 있어 더욱 안타까운 상황인데요.

E와 친한 한 관계자는 “이 상황을 더욱 이해하지 못하겠는건, E와 이 매니저는 상당히 오랜기간 일을 해왔다. 그런데 자꾸만 E에 대한 이런말을 하고 다니는게 이해가 안간다. 비용 지불에서도 절대 인색하지 않았는데, 선물을 많이 주지 않았다는 얘기인지 정말 이해를 할 수 없는 가운데 이 얘기를 E에게 이제는 해줘야 할 것 같다”며 씁쓸함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연예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