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초비상!…英 언론 '손흥민도 코로나19 양성 판정'
    • 입력2021-12-08 00:45
    • 수정2021-12-08 00:44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BRITAIN SOCCER ENGLISH PREMIER LEAGUE
토트넘 손흥민. EPA연합뉴스

[스포츠서울 | 김용일기자] 토트넘 홋스퍼에 코로나19 다수 확진자가 발생한 가운데 손흥민(29)도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영국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영국 ‘풋볼 인사이더’는 7일(한국시간) ‘손흥민이 코로나19에 감염된 선수 6명에 포함돼 있다’고 언급했다.

앞서 영국 공영방송 ‘BBC’와 런던 지역신문 ‘풋볼런던’ 등은 토트넘 내 선수와 코치 등 다수 구성원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현재까지 선수 6명, 코치진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아직 토트넘 구단이 코로나19 양성자의 이름을 밝힌 건 아니다. 다만 ‘풋볼 인사이더’는 6명 중 1명이 손흥민이라고 했다. 이 매체는 토트넘에 정통한 취재원의 제보라고 강조했는데 ‘에메르송 로얄과 브리안 힐이 양성 판정을 받아 지난 5일 노리치시티전에 나서지 못했다’며너 ‘손흥민과 루카스 모우라, 벤 데이비스, 크리스티안 로메로도 이번 주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전했다.

코치진은 라이언 메이슨, 크리스티안 스텔리니 코치가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매체에 따르면 토트넘은 7일 대규모 재검사를 시행했다. 추가 감염자가 나올지 지켜보는 상황이다. 영국 정부 방역 지침에 따르면 양성 판정을 받은 선수는 열흘 격리에 돌입해야 한다. 이후 별다른 증상이 없으면 일상에 복귀한다.

다만 토트넘은 10일 스타드 렌(프랑스)과 유로파 컨퍼런스리그 조별리그를 시작으로 12일 브라이턴, 17일 레스터시티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경기 등 빡빡한 일정을 앞두고 있다. 다수 확진자가 발생한 토트넘으로서는 그야말로 재앙이다.

특히 ‘풋볼 인사이더’ 단독보도대로 손흥민이 확진자 명단에 포함돼 있다면 더욱더 난감해진다. 그는 올 시즌 리그 최다 득점(6골)을 기록하며 여전히 핵심 스코어러 구실을 하고 있다. 최근 2경기 연속골로 오름세를 타는 중이다. 손흥민의 부재는 토트넘에 뼈아픈 타격이 될 전망이다.

kyi0486@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