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징맨'헬스트레이너 황철순, 길거리 폭행 혐의 경찰 조사
    • 입력2021-11-30 15:22
    • 수정2021-11-30 15:2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보디빌더 황철순
헬스트레이너 황철순.
[스포츠서울 | 이환범기자] 헬스트레이너 황철순(38) 씨가 남성 두 명을 때리고 이들의 휴대전화를 파손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게 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30일 오전 1시 40분께 황씨가 강남구 역삼동의 한 인도에서 두 사람을 폭행하고 이들의 휴대전화를 부쉈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황씨는 휴대전화로 자신을 찍은 20대 남성 두 명에게 다가가 “나를 찍은 것이냐”고 물은 뒤 이들이 “그렇다”고 대답하자 두 사람의 다리를 걸어 넘어뜨리고 한 명의 얼굴을 때린 뒤 휴대전화를 빼앗아 바닥에 던진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의 임의동행 요구를 거부한 황씨는 강남경찰서와 조사 일정을 조율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황씨와 피해자 모두 조사가 이뤄지지 않은 상황”이라며 “조사 뒤 폭행·재물손괴 혐의 등으로 입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헬스트레이너 황씨는 케이블 방송 코미디 프로그램에 ‘징맨’으로 출연해 ‘징맨’으로 유명해졌다. 2015년 한 식당에서 폭력시비로 입건된 바 있고, 2016년에는 면허 취소 수준의 만취 상태로 운전을 하다 경찰에 적발된 적이 있다.
white@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