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령 "美 교수 남편,삼시세끼 챙겨줘...'오징어게임' 첫촬영,소주마시고"('동상이몽2')
    • 입력2021-11-30 07:34
    • 수정2021-11-30 07:34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0001379411_001_20211130005102605
0001379411_002_20211130005102621
[스포츠서울|조현정기자]배우 김주령이 ‘동상이몽2’에서 미국 텍사스 주립대 교수인 남편과의 결혼생활과 최근작 ‘오징어 게임’ 비하인드스토리를 공개했다.

김주령은 29일 방송한 SBS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에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두 살 연하로 텍사스 주립대학에서 연출을 가르치고 있는 교수인 남편에 대해 밝혔다. 극단생활을 할 때 남편이 연출하는 작품에 배우로 참여했다가 남편이 다시는 자신과 작업을 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고 말했다. 사적인 감정이 들어가다 보니 두 사람이 싸우면 주변 배우들이 눈치를 보게 됐다는 것.

그러나 김주령은 “나이도 어느 정도 들고 서로 알다 보니까 이제는 저를 위한 모노드라마를 하나 쓰겠다고 하더라”라고 전했다.

자신은 요리를 전해 못해 남편이 요리를 주로 한다며 남편이 삼시세끼를 다 챙겨준다고 했다. 미국에서 임신했을 때 한국음식이 먹고 싶어 남편한테 얘기했더니 순대볶음, 찜닭 등의 요리를 비롯해 모유수유를 하는 1년간 계속 미역국을 끓여줬다고 자상한 남편을 자랑했다.

또한 ‘오징어 게임’에 대한 이야기도 털어놨다. 미국행을 결심하던 중 ‘오징어 게임’ 섭외 제안을 받았다고 말했다.

김주령은 ‘오징어 게임’ 첫 촬영에서 술을 마셨다면서 “캐스팅된 이후부터 이런 큰 프로젝트에 큰 역할을 맡은 게 처음이라 민폐를 끼치면 안 되겠다는 생각에 부담이 많이 된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첫 촬영이 살려달라고 애원하는 신이었다. 너무 긴장해서 못 마시는 소주를 싸가지고 가서 마셨다. 알딸딸해서 막 했다. 주변이 신경 안 쓰일 정도로 했더니 감독님이 너무 잘했다고 하더라. 술의 힘을 빌려가지고 했다”고 첫 촬영에 얽힌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김주령은 자신이 연기한 ‘오징어 게임’ 한미녀 캐릭터처럼 승부욕이 많다고도 했다. MC들이 “의외”라고 하자 “저희가 촬영을 하면서 점심을 먹고 후식 쏘는 내기를 항상 했다. 장난 아닌 거다. 복불복 게임을 했다. 제가 산 적은 없다”고 승률 100%였다고 했다. 최다 패배자는 정호연이라고 했다.

그는 정호연과 친자매 이상이라며 “호연이가 연기를 처음 한 거다. 처음 만났을 때부터 먼저 다가와주고 아이가 밝고 좋더라”며 정호연에 대해 칭찬했다.


hjcho@sportsseoul.com


사진|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화면캡처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