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뿔난' 송지효 팬들, 쇼트커트에 스타일리스트 교체 성명서 "좌시못해"
    • 입력2021-11-30 07:10
    • 수정2021-11-30 07:09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2021113006051925064_1638219919_0016519172_20211130060801843
2021113006065125066_1638220011_0016519172_20211130060801864
[스포츠서울|조현정기자]배우 송지효가 최근 쇼트커트로 헤어스타일을 바꾼 가운데 팬들이 스타일링 문제를 지적하며 스타일리스트 교체를 요구하는 성명서를 냈다.

송지효의 팬들은 29일 온라인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 갤러리를 통해 ‘송지효 스타일링(코디·헤어·메이크업) 개선을 촉구합니다’는 제목의 성명서를 게재했다.

앞서 송지효는 지난 13일 인스타그램으로 데뷔 20년 만에 파격적인 쇼트커트로 변신한 모습을 공개했다. 지난 28일 방송한 SBS 예능 프로그램 ‘런닝맨’에서도 짧은 머리로 등장했고 출연진은 송지효의 달라진 헤어스타일을 칭찬했다.

2021113006063025065_1638219990_0016519172_20211130060801855
사진|송지효 인스타그램

성명서에는 “배우 송지효의 스타일링에 대한 불만 및 문제제기는 몇 년 전부터 팬들 사이에서 꾸준하게 거론됐다”면서 “그럼에도 그동안 팬들은 배우 송지효를 담당하는 스탭들이 배우와 사적으로 친하며 팬들의 요구를 일방적으로 강요할 수 없다는 생각에 공동행위를 삼갔다”고 글을 시작했다.

이어 “팬들은 ‘소속사를 이전하면 개선되겠지’ ‘의견을 피력하는 팬들이 있으니 곧 바뀌겠지’ 생각하며 조용히 응원해왔다”며 “하지만 작년부터 배우 송지효의 스타일링에 대한 부정적인 기사가 포털에 자주 오르내리고,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스타일링이 아쉬운 연예인으로 매번 송지효가 거론되는 상황이 지속됐다. 이에 팬들은 더이상 이를 좌시할 수 없다는 결론에 도달했다”고 성명서를 내게 된 배경을 밝혔다.

그러면서 “스타일링의 문제는 대중들에게 배우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을 심어주는 것뿐만 아니라, 관련 문제로 지쳐있는 몇몇 팬들이 그 책임의 화살을 배우에게 돌린다는 점도 있다”며 “또한 배우에게 맞지 않는 스타일링을 고집하는 것은 최근 입덕(팬으로 합류한)한 팬들의 이탈요인이 되고 새로운 팬 유입의 어려움을 유발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연예인에게 팬들의 존재가 얼마나 중요한지 잘 알고 있으리라 생각한다”라며 “스타일링의 문제는 단순히 팬들의 만족을 위한 것이 아닌, 좋은 작품에 캐스팅되고 배우의 긍정적인 이미지 형성에 매우 중요하다는 것을 인지해주셨으면 한다”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송지효는 소탈한 캐릭터를 자주 맡았다. 소탈한 역할이라고 해서 항상 촌스럽고 유행에 뒤처진 옷을 입어야 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실력 있고 경험이 많은 스타일리스트로 교체, 콘셉트에 맞지 않는 옷 자제, 스타일링 조합 및 헤어숍 교체, 메이크업숍 교체를 요구한다”고 전했다.

성명서에 그치지 않고 소속사를 향해 “빠른 피드백을 요구한다”면서 “그동안 그래왔던 것처럼 소속사가 외부의 부정적인 반응을 그저 무시하거나 게시물을 삭제하는 등 소극적인 피드백을 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고 촉구했다.


hjcho@sportsseoul.com

사진| SBS ‘러닝맨’ 화면캡처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4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