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장] 우리은행 위성우 감독 "박지현 오빠 왔어? 그래서 잘했네!"
    • 입력2021-11-29 21:48
    • 수정2021-11-29 21:47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포토] 작전 지시하는 위성우 감독
아산 우리은행 위성우 감독. 아산 |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 아산=최민우 기자] 아산 우리은행 위성우 감독이 승리에 만족감을 표했다.

우리은행은 29일 아산 이순신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삼성생명 여자프로농구 용인 삼성생명 전에서 56-47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5연승을 질주하며 단독 2위로 올라섰다. 경기에서는 박지현의 활약이 이어졌다. 20득점 10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올리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맏언니’ 김정은은 5득점에 그쳤지만, 굳은 일을 도맡아 하며 힘을 보탰다.

경기를 마친 뒤 위 감독은 “오늘 경기가 어려울 거라 생각했다. 삼성생명이 젊고 빠른 경기를 한다. 몸 싸움도 타이트하다. 그래서 걱정했다. 이기는 게 중요하지만, 6일동안 3경기를 치르는 탓에 선수들에게 ‘운동한다 생각하고 경기해보자’고 했다. 체력을 끌어올리는 데 집중하려 했다. 나름 성과도 있었다. 또 박지현이 너무 잘해줬다. 이대로라면 더 할 말이 필요 없다”며 미소지었다.

박지현은 이번 시즌 최고의 활약을 펼쳤다. 앞선 경기에서는 소극적인 플레이로 사령탑에게 질타를 받았던 모습은 온데 간데 없었다. 3쿼터부터 적극적으로 공격을 시도했다. 위 감독은 “박지현에게는 따로 이야기를 하지 않았다. 사사건건 말을 하면 멘탈이 힘들어질 것 같았다. 최근에는 아무 말도 안한다. 올라올 때까지 기다리려 했는데, 너무 잘했다”며 엄지를 치켜세웠다.

이날 박지현의 가족들이 모두 경기장에 찾아와 응원전을 벌였다. 남자 프로농구 수원 KT에서 뛰고 있는 박지원도 참석했다. 이를 모르고 있었던 위 감독은 “오빠가 온지 몰랐다”며 깜짝 놀란 반응을 보였다. 이어 “오빠한테 프로 선배로서 한 수 가르쳐준 것 같다. 농구가 이런 거다 보여줬다. 사실, 경기를 보면서 ‘박지현이 오늘 왜저러지?’싶었다. 슛도 포물선이 낮았다. 그래도 집중력이 있었다. 오늘 모처럼 더블더블을 기록했다. 다음 경기에서도 한 번 더 박지원을 불러야 겠다. 동기부여가 된 것 같다”며 호탕하게 웃었다.

비시즌동안 주축 선수들이 대표팀에 차출되면서, 훈련 양이 부족했던 우리은행이다. 그러나 라운드를 거듭할 수록 손발이 맞아 떨어지고 있다. 위 감독은 “비시즌동안 우리가 하고 싶은 농구를 연습하지 못했다. 조금씩 팀 컬러를 찾아가고 있다. 조금만 더 잘된다면 좋은 경기 할 것 같다. 3라운드를 더 잘 준비하겠다”며 순위 경쟁에 불을 지폈다.

miru0424@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