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시찰' 오달수 "칩거 후 첫 촬영? 낯설지 않아…있어야 할 자리"[SS인터뷰]
    • 입력2021-10-26 10:17
    • 수정2021-10-26 10:16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요시찰스틸 (2)
[스포츠서울 | 김선우기자] 미투 의혹으로 활동을 중단했던 배우 오달수가 영화 ‘요시찰(김성한 감독)’로 돌아왔다.

오달수는 지난 2018년 미투 의혹이 불거진 후 칩거하며 활동을 잠정 중단했다. 지난해 ‘이웃사촌’ 개봉 당시 모습을 드러냈지만, 이는 의혹이 불거지기 전 촬영해 둔 작품으로 공식적인 첫 복귀작은 ‘요시찰’이다. 오달수의 복귀작으로 주목 받은 ‘요시찰’은 감방을 배경으로 여러 사람들이 모여 자신의 삶과 세계에 관해 이야기를 쏟아 놓는 내용을 담은 블랙 코미디 영화다. 오달수는 극중 ‘신’ 역할을 맡았다.

오달수는 서면 인터뷰를 통해 그간의 생활과 영화에 복귀한 소감 등을 밝혔다. 먼저 오달수는 “처음 시나리오를 읽어 봤을 때 스토리가 어려울 수도 있다고 생각했지만 컨셉트가 참신하고 재미있는 영화가 될 것 같았다”며 “독립영화는 한정된 공간이 유리하게 보일 수 있다. 감방이라는 한정된 공간에서 사람들과의 관계를 보면서 극적이고 흥미롭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포스터_3차1
요시찰스틸 (4)
독특한 ‘신’이라는 캐릭터 구축은 어떻게 했을까. 오달수는 “대본상에서는 관념적인 인간인 것 같지만 첫 등장 장면부터 신은 아닌 것이 분명하게 드러난다. 이상한 분위기를 풍기는 엉뚱한 사람의 캐릭터를 잡는 것은 어렵지 않았다. 자칫 어려워질 수 있는 캐릭터를 단순화시켰다. 예를 들어 캐릭터 전사를 사기전과가 있다고 가정을 세워 본다 던지, 사기꾼이 돈 이야기를 할 때 눈을 번쩍 뜬다 던지 하는 어리숙한 면도 보여주면서 쉽게 풀었다”며 “감독이 갖고 있었던 생각들과 호기심을 대사로 풀어냈다고 들었다. 대사들에 대해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고 설명했다.

이번 작품은 포스터에서만 봐도 알 수 있듯, 오달수가 전면에 나서는 작품이다. 그간 출연해 왔던 대작 상업영화들과는 사뭇 결이 다르다. 주연, 선배로서 끌고가야 하는 책임감과 부담감도 클 수밖에 없다. 하지만 오달수는 “‘요시찰’은 주·조연은 따로 없다고 생각한다. 다 같이 한방에 있으니까. 굳이 따지자면 선배이고 연장자기도 하고 독립영화 촬영장이 최소한의 촬영시간동안 완성도 있는 결과물을 만들어내는 과정이라 치열하게 돌아가는 상황이니 분위기메이커 역할을 한 것 같다”고 돌아봤다.

요시찰스틸 (5)
이 작품은 사회에 대한 비판이 묻어나는 작품이기도 하다. 오달수는 “작품속 에서 보여지는 관계들의 갈등속에서 관객들에게 감독이 던지고자 하는 메세지가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 나도 작품을 끝내고 나면 영화를 보고 느끼는 관객이다. 작품을 보고 판단하는 것은 관객의 몫으로 남겨둬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조심스러운 입장을 보였다.

독립영화 참여는 오랜만이다. 오달수는 “연기경험이 많지 않은 배우들의 눈빛이 좋았다. 맑고 열정이 가득한 그런 눈빛을 볼 때 내가 연기 시작할 때 모습이 상기가 되기도 하고, 그런 친구들을 바라보는 그 자체가 힐링이 됐다”며 “다시 연기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 현장이 보통 독립영화보다도 훨씬 쉽지 않은 상황이었다. 연기를 처음 시작했을 때 생각이 나기도 하고 새로 시작한다는 느낌이었다”고 거듭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오달수는 복귀작에 대한 개봉 소감도 밝혔다. 그는 “매 작품 개봉 때마다 관객들이 작품을 어떻게 평가할지, 어떻게 느껴질지 생각하면 두려움이 앞선다. 관객들은 냉철하고 바라보고 솔직하게 평가해주시기 때문이다. 감독, 스태프, 모든 배우들이 같은 생각일 거다”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칩거 후 첫 촬영. 낯설지는 않았을까. 그는 “낯설지 않았다. 어제 연기하고 온 느낌이었다. 당연히 있어야 할 자리에 있는 것 같았다. 영화 ‘와일드’ 촬영을 마치고,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라며 근황과 함께 앞으로도 이어질 연기 활동도 예고했다.

sunwoo617@sportsseoul.com
사진 | (주)씨엠닉스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