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민 감독 "'액션배우 한소희' 발굴? '마이네임' 즈려밟고 가길"[SS인터뷰]
    • 입력2021-10-26 07:00
    • 수정2021-10-26 07:0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마이네임 김진민 감독

[스포츠서울 | 정하은기자] 파격적인 소재와 완성도 높은 연출로 호평받았던 ‘인간수업’을 연출한 김진민 감독이 차기작 ‘마이네임’으로 또 한번 넷플릭스와 손잡았다.

지난 15일 공개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마이네임’은 아버지를 죽인 범인을 찾고자 조직 동천파에 들어간 지우(한소희 분)가 오혜진이란 새로운 이름으로 경찰에 잠입한 뒤 마주한 냉혹한 진실과 복수 과정을 드린 언더커버 장르 드라마다.

세계적인 신드롬을 일으킨 ‘오징어 게임’의 뒤를 이어 공개됐단 점에서 성적에 대한 부담감도 따랐지만 ‘마이네임’ 역시 공개 직후 넷플릭스 ‘오늘의 한국의 TOP10 콘텐츠’ 1위에 등극했다. 전세계 넷플릭스 TV쇼 부문 4위, 미국 6위를 기록하며 순항 중이다. 화상인터뷰로 만난 김진민 감독은 “부담이 없었다면 거짓말이다. 하지만 한국 콘텐츠가 세계적으로 인정받아 감사한 마음도 컸다. 그간 훌륭한 한국 콘텐츠들이 세계에서 대접을 받지 못한 것에 대한 아쉬움이 있었기 때문에 앞으로 더 큰 길이 열렸다는 기대감과 기쁜 마음이 더 컸다”고 말했다.

‘마이네임’은 기존의 액션 누아르, 언더커버 장르와 달리 여성 캐릭터 ‘지우’가 메인으로 드라마를 이끌어간다. 여성을 원톱 주연으로 내세운 이유에 대해 김 감독은 “김바다 작가님이 여성 누아르를 하고 싶어 하셨다. 여성을 내세운 드라마, 영화를 많이 기획했고 그것들이 쌓인 결정체가 ‘마이네임’이다”라며 “개인적으론 과거 ‘개와 늑대의 시간’로 지금과 비슷한 장르를 연출한 경험이 있어서 남자주인공이었으면 하지 않았을 것 같다. 여자주인공이어서 제게 역시 도전이었다. 여성 액션에 대한 위험성이 있고 현실감 부족으로 받아들여질 수 있어 어떻게 보면 무모해 보일 수 있지만 반대로 그게 도전의 이유도 될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작품에서 한소희는 대역을 거의 사용하지 않고 다양한 액션신을 직접 소화했다. 액션신을 연출하는데 신경 쓴 점에 대해 김 감독은 “복수심을 품고 들어가는 액션이었기 때문에 감정이 많이 들어간 액션을 했으면 좋겠다고 무술감독님과 상의를 많이 했다. 매회 거듭되는 액션이지만 시청자들이 본 거 또 본다는 느낌을 받지 안도록 하려 해서 스트레스를 많이 받기도 했다”고 말했다.
마이네임 김진민 감독
특히 한소희를 캐스팅한 데 대해 “작가님과 넷플릭스의 ‘원픽’이었다”고 운을 뗐다. 김 감독은 “처음엔 이렇게 아름다운 배우를 무자비한 액션 작품에 데려온다는 것에 대한 우려도 있었지만, 여러 필모그래피를 보고 저와 호흡이 잘 맞을 거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배우 역시 망설임없이 하겠다고 해줘서 믿고 갔다”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한소희의 액션신에 대해선 “위험하기도 했지만 액션스쿨을 열심히 나가며 꾸준히 훈련했기 때문에 큰 부상없이 마무리할 수 있었다. 초반 액션신에선 긴장을 많이 하고 있어서 힘이 많이 들어가 있었는데 뒤로 갈수록 힘이 빠지면서 액션이 부드러워졌다”고 말했다.

김 감독은 ‘액션배우 한소희’를 발굴해낸 소감과 함께, 한소희라는 배우에게 있어서 ‘마이네임’이 어떤 발판이 될 것 같냐는 물음에 “나를 즈려밟고 갔으면 좋겠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면서 “한소희 배우가 몸을 사리지 않고 열심히 해준게 이 영화의 성공 요인이라고 생각한다”고 공을 돌렸다.

시즌2의 진행 여부에 대해 김 감독은 웃으며 “제가 결정할 몫은 아니다. 작가님과 넷플릭스가 고민을 하셔서 시즌2를 하시면 하시는 거고, 저는 여기까지다”라고 조심스러운 입장을 밝혔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넷플릭스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