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웅 OST→이찬원 음방·예능까지…'트롯맨' 방송가 접수[SS방송]
    • 입력2021-10-25 07:50
    • 수정2021-10-25 07:5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임영웅 이찬원
[스포츠서울 | 김선우기자] ‘미스터트롯’ TOP6가 방송가를 접수하고 있다.

TV조선 ‘미스터트롯’으로 선발된 TOP6(임영웅, 영탁, 이찬원,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는 지난 9월 TV조선과의 매니지먼트 계약이 종료됐다. 이후에는 각자의 소속사로 돌아가 개인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후로도 협력 관계는 유지되기에 이들의 완전체 모습도 다시 볼 수 있다.

그러나 ‘트롯맨’들은 개인활동에서도 남다른 영향력을 뽐내고 있다. 오히려 앞서서는 주로 TV조선 프로그램에서만 만날 수 있었던 것과 달리 지상파, 종편, 케이블을 가리지 않고 종횡무진 활약 중이다. 광고, 예능 도장깨기는 물론이고 본업을 살린 OST 도전에 드라마로 연기자까지 영역을 넓힌 멤버들도 있다.

영탁 이찬원 정동원
진(眞)에 빛나는 임영웅은 OST로 지상파에 입성했다. KBS2 주말 드라마 ‘신사와 아가씨’ OST ‘사랑은 늘 도망가’를 가창했다. 현재 솔로앨범을 준비 중인 임영웅은 별다른 방송 출연은 하고 있지 않지만, OST만으로도 파급력이 어마하다. KBS2 주말 드라마의 경우 시청률이 보증되는 블럭인만큼 ‘신사와 아가씨’ 역시 방송 초반임에도 20% 후반대 시청률을 기록 중이다. 또 타겟 시청률 역시 임영웅의 팬덤과도 상당 부분 일치하면서 더욱 큰 화력을 얻고 있다. 과거에는 OST가 드라마의 후광을 받았던 것과 달리, 임영웅의 OST 도전은 그 자체만으로도 화제가 됐다. 드라마가 OST의 덕을 본 경우이기도 하다.

이찬원은 신곡 활동과 예능 활동을 병행하고 있다. 지난 7일 첫 미니앨범을 발매한 이찬원은 음악방송에도 출연하며 트로트 아이돌의 위상을 입증했다. 또 지난 23일부터는 솔로 콘서트도 진행 중이다. 평소 스포츠마니아로 알려진 이찬원답게 tvN ‘라켓보이즈’에서는 배드민턴에 대한 애정 뿐 아니라 안정적인 중계 능력도 뽐낸다.외에도 TV조선 ‘국민가수’에도 고정 출연 중이다. ‘트로트 신동’ 정동원도 이찬원과 함께 ‘라켓보이즈’에 출연 중인데 높은 기본기로 단숨에 유망주에 등극했다. 영화 ‘소름’, 드라마 ‘구필수는 없다’에도 캐스팅됐다. 처음 ‘미스터트롯’에 출연했던 때와 비교하면 ‘폭풍성장’한 모습으로도 앞날을 더욱 기대케 한다.

장민호 김희재
형 라인의 예능 접수도 계속되고 있다. 예천양조와의 잡음으로 주축하는듯 했던 영탁은 11월 5일 첫 방송을 앞둔 SBS FiL ‘대한민국 치킨대전’ 출연으로 활동 기지개를 켠다. 장민호는 TV조선 ‘골프왕2’, ‘금요일은 밤이 좋아’, KBS2 ‘갓파더’에도 출연 중이다. 장민호 역시 지난 23일부터 부산을 시작으로 솔로 콘서트를 이어간다. 김희재는 이찬원과 함께 웹예능 ‘플레희리스또’를 진행 하고 있다. 이외에도 ‘트롯맨’들은 JTBC ‘아는 형님’,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등 다수의 예능에도 게스트로 출연하며 예능 유망주로 발돋움 했다. 또 MBC ‘지금부터, 쇼타임!’에도 캐스팅 돼 연기에도 도전장을 내밀었다. 극중 경찰로 변신한 김희재는 최근 촬영 사진을 공개하기도 해 기대감을 높인다. 김희재는 소속사를 통해 “처음 겪어보는 드라마 현장이지만 선배님들이 모두 친절하셔서 빠르게 적응완료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처럼 ‘미스터트롯’ TOP6는 프로그램이 끝난 지 1년 여가 훌쩍 지나고, 팀 매니지먼트가 끝난 이후로도 상당한 존재감을 뽐내고 있다. 특히 예능에선 기존 보이지 않았던 반전 매력까지 가미돼 팬들의 반응 역시 뜨겁다. ‘미스터트롯’ TOP6로 뭉친 ‘같이의 가치’도 끈끈했지만, 각개전투 역시 서로 선의의 라이벌로서 맹활약하며 기분 좋은 시너지를 내고 있다.
sunwoo617@sportsseoul.com
사진 | 각 소속사 제공, SNS, tvN, 삼화네트웍스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