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스로 떠난 이다영, 데뷔전서 수훈선수 뽑혀…"팬 응원에 힘이 생겼다"
    • 입력2021-10-21 10:41
    • 수정2021-10-21 10:4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246786776_285141096946896_995318299335283738_n
출처 | PAOK 공식 SNS

[스포츠서울 | 김용일기자] 학창 시절 폭력(학폭) 논란에 시달리다가 그리스 여자프로배구에 진출한 이다영(25·PAOK 테살로니키)이 데뷔전에서 수훈 선수로 뽑혔다.

이다영은 21일(한국시간) 그리스 테살로니키 PAOK 스포츠 아레나에서 열린 그리그 AI리그 올림피아코스와 홈경기에 주전 세터로 출격했다. 그는 지난 2018~2019시즌 V리그 현대건설에서 함께 뛴 밀라그로스 콜라(등록명 마야), 에바게일 메르테키 등 공격수와 무난한 호흡을 보이면서 팀의 세트 스코어 3-0(25-16 25-20 25-21) 셧아웃 승리를 견인했다. 콜라는 22득점, 메르테키는 12득점을 각각 기록했다. 이다영은 이단 공격, 블로킹을 통해 3득점했다.

이다영
출처 | PAOK 홈페이지

경기 후 이다영은 메르테키와 수훈 선수로 뽑혔다. 그는 구단 공식 유튜브 채널과 인터뷰에서 “승리하게 돼 기쁘다. 팀원이 많이 도와줘서 이길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날 일부 관중이 태극기를 들고 응원하는 등 자신을 지지한 것에 “팬들의 응원에 힘이 생겼다. 그 덕에 이겼다”고 했다. 특히 “공격수와 리베로가 잘해줬다”면서 동료를 지속해서 치켜세웠다.

‘쌍둥이 언니’ 이재영은 이날 외국인 선수 출전 제한(3명)과 맞물리며 출전하지 못했다.

kyi0486@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