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인 빙자·낙태 강요"...K배우 폭로글 일파만파
    • 입력2021-10-18 10:39
    • 수정2021-10-18 10:38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배우
[스포츠서울 | 정하은기자]대세 배우로 떠오른 K씨의 실체를 폭로한다는 글이 올라와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대세 배우 K모 배우의 이중적이고 뻔뻔한 실체를 고발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자신을 K씨의 전 여자친구라고 밝힌 A씨는 “지난해 초 K씨와 교제했고 헤어진 지 4개월이 지났다”고 운을 뗐다. A씨는 “그는 소중한 아기를 지우게 했고, 일방적인 희생을 요구했던 인간 이하의 행동들로 정신적, 신체적인 트라우마가 심한 상태”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A씨는 “제가 사랑했던 이 남자는 모두가 다 선한 줄 알지만 일말의 양심과 죄책감도 없는 쓰레기였다”면서 “지키지 않을 약속을 미끼로 결혼을 약속했고, 지난해 7월 임신했지만 낙태를 회유해 결국 아이를 잃었다”고 적었다.

A씨는 임신 직후 K씨로부터 “지금 아이를 낳으면 9억이라는 손해배상을 해야 한다”, “아이 때문에 연기를 못 하게 돼 부모님까지 길바닥에 앉으면 어떻게 하냐” 등의 말을 들었다고도 주장했다. A씨는 K씨와 나눈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보관하고 있다고 전했다.

동거와 결혼을 약속한 K씨를 믿고 결국 낙태를 했다는 A씨는 결국 K씨로부터 일방적인 이별 통보를 받았다며 “저한테 잘못했던 낙태했던 얘기에 대한 진심 어린 사과나 언급은 없었다”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A씨는 “사진과 증거를 바로 올리지 않은 이유는 법적인 이유 때문에 올리지 않은 것뿐”이라면서도 “지금 고민 중이다”라고 덧붙여 추가 폭로를 암시했다.

해당 폭로글 이후 K배우의 정체에 대한 누리꾼들의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일각에선 일방적인 주장과 마땅한 증거가 존재하지 않음에도 각종 추측성 글들로 인해 애먼 피해자가 나오진 않을까 우려의 시각도 내비치고 있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스포츠서울DB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