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골 합작한 손·케 듀오, EPL 역대 최다 기록에 한 골 남았다
    • 입력2021-10-18 08:06
    • 수정2021-10-18 08:35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Britain Soccer Premier League
손흥민(가운데)이 18일(한국시간) 뉴캐슬 유나이티드전에서 득점 후 케인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뉴캐슬 | AP연합뉴스

[스포츠서울 | 박준범기자] 토트넘 손흥민과 해리 케인이 올 시즌 처음으로 합작 골을 만들었다.

손흥민은 18일(한국시간) 영국 뉴캐슬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열린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뉴캐슬과 8라운드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해 전반 추가시간 팀의 세 번째 득점을 기록했다. 토트넘은 3-2로 승리하고 승점 15를 확보, 5위로 뛰어 올랐다.

영국 현지 매체에서는 손흥민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뉴캐슬전에 결장할 거라는 소식을 보도했다. 하지만 이는 오보였고, 토트넘 구단은 손흥민이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발표했다. 손흥민은 가벼운 몸놀림을 보여주며, 리그 3경기 연속 공격 포인트를 올렸다.

더욱이 손흥민은 케인과 처음으로 득점을 합작했다. 케인은 지난 이적시장에서 이적을 외쳤으나, 잔류를 택했다. 시즌 초반 케인답지 않은 모습으로 비판을 받았다. 최근 들어 조금씩 살아나는 모습을 보이고 있는데, 전반 추가시간 루카스 모우라의 패스를 받은 케인이 욕심내지 않고 패스를 내줬다. 문전에서 기다리던 손흥민이 그대로 밀어 넣어 득점을 만들어 냈다. 이로써 손흥민과 케인은 총 35골을 합작하며 환상의 호흡을 유지했다. 과거 첼시 시절 프랭크 램파드와 디디에 드로그바가 보유한 EPL 통산 최다 합작 골(36골)에 한 골차로 바짝 다가섰다. 손흥민과 케인이 이를 뛰어 넘는 건 시간 문제로 보인다. 케인 역시 이날 전반 22분 올 시즌 리그 마수걸오포를 가동하며 기지개를 켰다.

한편, 전반 40분경 경기가 예상치 못한 상황으로 중단되기도 했다. 관중 한 명이 쓰러지는 응급상황이 발생, 주심은 경기를 중단시킨 채 긴급 조치에 들어갔다. 시간이 길어지자 주심은 전반전 종료를 선언하고, 선수들은 라커룸으로 들어갔다. 경기는 25분 만에 속개됐다. 해당 관중 역시 안정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beom2@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