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 게임' 위하준 "글로벌 인기? 섬마을 소년이 출세했죠"[SS인터뷰]
    • 입력2021-10-14 07:00
    • 수정2021-10-14 07:0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위하준
[스포츠서울 | 정하은기자]“전남 완도 출신 섬마을 소년이 출세했죠. 하하.”

‘오징어 게임’은 456억 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에 참가한 사람들이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극한의 게임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담았다. 최근 글로벌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넷플릭스에서 전 세계 인기 순위 1위를 달리며 큰 인기를 얻고 있다. 화상으로 만난 위하준은 “하루하루가 새롭고 신기하다”며 부쩍 높아진 전 세계적인 관심에 얼떨떨한 모습을 보였다.

흥행돌풍에 출연진과 제작진의 반응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위하준은 “황동혁 감독님께 연락드렸는데 ‘혼자 촬영하는 신이 많아 외로웠을텐데 잘 해줬다. 수고했다’고 해주셨다. 감사했다”며 “박해수 선배님은 ‘오징어 게임’ 공개 날에 아들이 태어나 저희 모두가 ‘정말 복덩이다’라고 축하해드렸던 기억이 난다”고 회상했다.

위하준은 다른 인물들이 목숨을 건 게임에 참여하며 치열하게 경쟁하는 동안, 형의 행방을 쫓아 게임이 벌어지는 섬에 잠입 후 가면남으로 위장, 이들 조직의 실체에 다가가는 형사 황준호로 분했다. 위하준은 다른 배우들과 달리 실체를 이끌어가는 이야기의 축을 혼자 끌어나가야 했다. 주로 혼자 연기해 아쉬웠다는 위하준은 “많은 걸 얻고 성장할 수 있을 거라 생각했는데 다른 배우들과 호흡하는 신이 많이 없어서 지금도 아쉽다. 신을 혼자 이끌어야 한다는 부담감이 컸는데 감독님께서 믿고 따라오면 된다며 세세하게 디렉션 해주시고 용기를 주셨다”고 말했다.

위하준은 ‘오징어 게임’을 통해 이병헌과 형제로 출연했다. 평소 존경하던 이병헌과 함께 출연한단 소식만으로도 행복했다는 위하준은 “선배님을 처음 만났을 때 너무 설레어서 심장이 빨리 뛰었다”고 상기된 표정을 짓는 등 ‘찐팬’ 면모를 보이기도 했다. 현장에서 이병헌에 대해선 “개인적인 얘기도 많이 해주시면서 굉장히 편하게 대해주시고 ‘우리 하관이 닮았네’라며 긴장도 많이 풀어주셨다”고 감사한 마음을 이야기했다.

이병헌과 처음 마주하는 절벽신을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으로 꼽은 위하준은 “선배님이 가면을 벗었을 때의 무게감과 눈빛, 포스에 눌려서 순간적으로 연기에 집중을 못하기도 했다. 그만큼 정말 한 컷으로도 엄청난 힘을 가진 배우시구나 또 한번 느꼈다”고 존경심을 드러냈다. 새로운 시즌에 대한 기대감도 덧붙였다. “준호가 살아돌아올지 죽었을지 저도 모르겠다. 시즌2가 만들어진다면 준호가 살아 돌아와 형이 왜 그런 선택을 했을지, 형과의 이야기가 풀어졌으면 하는게 제 바람이다.”
위하준
위하준은 준호가 섬에 위장한 채 사건을 파헤치기 때문에 많은 장면에서 가면을 쓰고 연기해야 했다. 표정이 보이지 않아 준호의 감정을 적극적으로 전달할 수 없어 가장 고민하고 애를 먹었던 지점이다. 그는 캐스팅 이유에 대해 “감독님께서 제 눈빛과 톤을 좋게 봐주셨다. 준호가 표현해야 하는 중요한 부분들이 눈빛과 대사의 무게감, 감정이었는데 준호와 비슷한 면이 있어 캐스팅하셨다고 들었다”고 밝혔다.

직업적으로 형사라는 역할도 해보고 싶었고 넷플릭스 작품에도 참여해보고 싶었다며 “준호는 극중 가장 정의감 있는 인물이고 그만의 이야기가 따로 있다는 점이 끌렸다. 준호의 용기가 닮고 싶었다. 저는 용기있는 척을 하지만 행동으로 잘 옮기지 못하는 삶을 살고 있는데, 준호를 보며 가족에 대한 책임감과 사명감을 닮고 싶어졌다”고 말했다.

올해 위하준은 티빙의 ‘샤크’, ‘미드 나이트’에 이어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으로 대중과 만났다. 현재는 연말 방송을 앞두고 있는 tvN 드라마 ‘배드 앤 크레이지’촬영에 한창이다.

출연하는 작품마다 새로운 매력을 보여주고 있는 위하준은 차기작 ‘배드앤크레이지’로 또다른 도전과 마주한다. 위하준은 “정의감 넘치는 인물이란 점은 준호와도 비슷하지만 코믹적이고 귀여운 인물이다. 과장된 연기가 많아 제게도 새로운 도전이다. 안해본 연기라 시청자들이 어떻게 봐주실까 걱정도 되고 고민도 많다”며 “전보다는 더 기대해주시기 때문에 책임감과 부담감이 조금은 더 생겼다. 더 정신차리고 잘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넷플릭스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