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아스널 상대로 29일 만에 '시즌 3호골'…팀 완패에 웃지 못했다
    • 입력2021-09-27 02:24
    • 수정2021-09-27 02:23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SOCCER-ENGLAND-TOT-CHE/REPORT
토트넘 손흥민. 로이터연합뉴스

[스포츠서울 | 김용일기자] 손흥민(29·토트넘)이 아스널과 ‘북런던 더비’에서 시즌 3호 골을 터뜨렸다.

손흥민은 27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에미리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6라운드 아스널과 원정 경기에서 팀이 0-3으로 뒤진 후반 33분 오른발 만회골을 집어넣었다. 올 시즌 EPL 세 번째 득점.

손흥민은 지난달 29일 왓퍼드와 3라운드(1-0 승)에서 선제 결승골을 넣은 이후 29일 만에 골 맛을 봤다. 그는 올 시즌 EPL 5경기에 출전해 3골을 기록했다.

손흥민은 이날 해리 케인~루카스 모우라와 공격 삼각 편대로 선발 출격했다. 아스널 오른쪽 풀백으로 선발 출격한 일본 국가대표 수비수 도미야스 다케히로와 ‘미니 한·일전’으로도 주목받았다. 하지만 초반 아스널의 맹공에 손흥민도 별다른 기회를 잡지 못했다.

아스널은 피에르 오바메양을 중심으로 유기적인 패스 워크를 통해 토트넘 수비를 짓밟았다. 전반 12분 만에 부카요 사카가 오른쪽 측면에서 헛다리 드리블을 한 뒤 낮게 크로스한 공을 에밀 스미스로우가 선제골로 연결했다. 지속해서 아스널 공세에 시달린 토트넘은 전반 28분 손흥민이 개인 전술로 흐름을 바꿔놓고자 했다. 왼쪽 측면에서 공을 잡은 손흥민은 질풍 같은 드리블로 페널티에어리어 왼쪽을 파고들었다. 그리고 스탭오버로 토마스 테예 파르테이를 제치고 강한 왼발 슛을 시도했다. 그러나 애런 램스데일 아스널 골키퍼 선방에 가로막혔다.

토트넘은 손흥민의 한 차례 돌파 이후 또다시 아스널의 빠른 공격에 시달렸다. 특히 최근 내림세를 보이는 케인의 실책성 플레이에서 상대에 두 차례 역습을 허용, 모두 실점으로 이어졌다. 전반 27분 케인의 볼 터치 실수를 가로챈 아스널이 빠르게 역습으로 나아갔다. 오바메양이 스미스로우와 원투 패스를 주고받은 뒤 문전에서 왼발 추가골을 넣었다. 이어 7분 뒤에도 케인이 볼을 제대로 다루지 못했고, 아스널이 재빠르게 역습으로 전개해 사카가 세 번째 득점을 해냈다.

누누 에스피리투 산투 토트넘 감독은 후반 시작과 함께 델리 알리와 자페 탕강가를 빼고 올리버 스킵, 에메르송 로얄을 투입했다.

하지만 토트넘은 여전히 무기력했다. 후반 17분 케인 후방에서 넘어온 긴패스를 이어받았고 도미야스와 몸싸움을 이겨낸 뒤 골키퍼와 일대일 기회를 잡았다. 그러나 오른발 슛이 골문을 벗어났다.

산투 감독은 후반 24분 탕귀 은돔벨레 대신 브라이안 힐까지 집어넣었다. 그나마 이 교체 작전이 들어맞았다. 후반 33분 힐이 페널티박스 왼쪽에서 넘어지며 풀백 세르히오 레길론에게 집념의 패스를 넣었다. 레길론이 낮게 깔아 찼고, 손흥민이 문전으로 달려들어 오른발 만회골을 터뜨렸다. 이날 토트넘 공격수 중 유일하게 상대 수비를 흔들만한 몸놀림을 뽐낸 손흥민이 팀의 영패를 면하는 데 이바지한 것이다.

그럼에도 토트넘은 창단 이후 처음으로 3골을 내주며 3연패하는 흑역사를 썼다.

kyi0486@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