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LPGA 투어 엘크루-TV조선 프로 셀러브리티 초대 우승자는 '유해란'
    • 입력2021-09-27 00:16
    • 수정2021-09-27 00:15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유해란 엘크루-TV조선 프로 셀러브리티 2021 FR 1번홀 티샷
유해란이 엘크루-TV조선 프로 셀러브리티 2021 마지막 라운드에서 티샷을 날리고 있다. 제공|KLPGA

[스포츠서울 | 양미정기자] 지난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신인상 수상자인 유해란(20·SK네트웍스)이 엘크루-TV조선 프로 셀러브리티(총상금 6억원) 초대 우승자로 등극했다.

유해란은 26일 경기도 안산 아일랜드 컨트리클럽(파72·6613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2개를 낚으며 5언더파 67타를 쳤다. 최종 합계 13언더파 203타를 기록한 유해란은 최혜진(23·롯데)과 연장전을 치른 끝에 우승 상금 1억800만원의 주인공이 됐다.

유해란은 2019년과 2020년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에서 연속 우승했고 이번 대회에서 3승째를 따냈다. 2020년 신인왕 출신인 그는 최근 3년 연속 1승씩 기록하는 꾸준한 모습을 보여줬다.

ㅇㅇ
유해란이 엘크루-TV조선 프로 셀러브리티 2021 마지막 라운드 7번홀에서 퍼팅하고 있다. 제공|KLPGA
1타 차로 앞선 가운데 먼저 경기를 끝낸 유해란은 뒷 조에서 경기한 최혜진의 맹추격으로 연장전을 치르게 됐다. 첫 연장 홀에서 둘은 나란히 버디를 잡아내며 접전을 펼쳤다.

2차 연장에서 두 선수 모두 그린 주위 러프에 공이 떨어졌는데 최혜진 쪽의 러프가 훨씬 길었다. 유해란은 세 번째 샷을 홀 바로 옆으로 보냈지만 최혜진의 칩샷은 홀을 지나 약 2m 더 굴러갔다. 최혜진의 버디 퍼트는 왼쪽으로 살짝 빗나갔고 이후 유해란이 버디에 성공하며 연장 승부는 유해란의 승리로 끝났다.

이번 대회에 추천 선수로 나온 최혜진은 17번 홀(파4)에서 약 4.5m 버디 퍼트가 홀을 맞고 나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또한 1차 연장에서는 약 8m 이글 퍼트가 약간 짧아 아쉬움을 간직한 채 경기를 마쳤다.

18번 홀에서 약 12.5m짜리 이글 퍼트를 넣은 김지영(25·SK네트웍스)이 12언더파 204타로 단독 3위에 올랐고 2라운드까지 선두였던 성유진(21·한화큐셀)은 이븐파로 타수를 줄이지 못해 11언더파 205타로 단독 4위를 기록했다.

ㅇㅇ
임창정이 엘크루-TV조선 프로 셀러브리티 2021 마지막 라운드 1번홀에서 티샷을 하고 있다. 제공|KLPGA

한편 이번 대회는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프로 2명과 유명인 1명이 조를 이뤄 치르는 방식으로 열렸다. 3라운드 결과만 따로 집계한 팀 부문에서는 유해란과 김지영이 가수 임창정과 조를 이뤄 14언더파 58타로 우승했다. 팀 순위는 해당 홀에서 가장 좋은 점수를 그 팀의 성적으로 삼고 지정 홀에서는 유명인의 타수를 1타 줄여주는 핸디캡이 적용됐다.

유해란은 “하반기 성적이 그리 좋지 않아 이번 대회에는 셀럽들과 추억을 남기는 데 의의를 두고 출전했는데 좋은 성적을 거둬 기분이 좋다. 특히 같은 조에 속한 임창정의 응원이 큰 힘이 됐고 긴장도 풀렸다. 앞으로도 매년 1승을 추가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certain@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