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K저축은행 2R 단독1위 이가영, "샷감이 좋아 쉽게 풀어나갔다"
    • 입력2021-09-19 07:56
    • 수정2021-09-19 07:55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_KDH9036
이가영이 캐디와 작전을 숙의하고 있다. 청주 = 이주상기자 rainbow@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글·사진 | 이주상기자] “샷감이 좋아 핀 근처로 공을 떨어뜨리면서 쉽게 쉽게 풀어나갔다.”

18일 충청북도 청주시 세종 실크리버 컨트리클럽(파72·6,627야드)에서 ‘OK저축은행 박세리 INVITATIONAL’(총상금 8억원, 우승상금 1억 4400만원) 2라운드가 열렸다.

1라운드에서 공동 2위를 기록한 이가영은 이날 6개의 버디, 한 개의 보기를 기록하며 중간합계 9언더파 135타로 단독 1위로 치고 나갔다.

이가영은 “생각했던 성적보다 잘 나왔다. 기회도 많이 만들었고, 놓치지 않아 만족한다. 오늘 샷감이 좋아 핀 근처로 공을 떨어뜨리면서 쉽게 쉽게 풀어나갔다. 오늘 보기를 기록해서 아쉽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최종라운드인 3라운드에서 우승 여부가 판가름 나는 이가영은 “항상 최종라운드에 잘하려고 했던 게 안 되면서 미끄러진 것 같다. 그동안 챔피언조에서 플레이할 때 부담감에 실수를 저지르곤 했다. 최종라운드는 이전과 다르게 꼭 넣어야 한다는 생각으로 임하겠다”라며 각오를 전했다. 이가영은 올해 우승이 없다.
rainbow@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