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경기 연속 악몽, 류현진 미네소타 상대로 2이닝 5실점 붕괴
    • 입력2021-09-18 09:15
    • 수정2021-09-18 09:14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Blue Jays Orioles Baseball
토론토 선발투수 류현진. 볼티모어 | AP연합뉴스
[스포츠서울 | 윤세호기자] 가장 중요한 시기 2경기 연속으로 무너졌다. 토론토 선발투수 류현진(34)이 이례적인 부진을 겪으며 조기강판됐다.

류현진은 18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미네소타와 홈경기에서 48개의 공을 던지며 2이닝 5안타(2홈런) 1볼넷 2탈삼진 5실점했다. 평균자책점은 4.11에서 4.34로 치솟았다. 3회초에만 4점을 내주며 2-5로 역전을 허용한 채 마운드에서 내려온 류현진이다.

시작은 좋았다. 류현진은 1회초 바이런 벅스턴, 호르헤 폴랑코, 조쉬 도널슨을 나란히 삼자범퇴로 돌려세웠다. 2회초에도 실점은 했지만 로케이션이 무너지지는 않았다. 첫 타자 미구엘 사노에게 볼넷을 범한 류현진은 롭 레프스나이더를 유격수 땅볼, 루이스 아라에즈 삼진으로 잡았다. 브렌트 루커에게 던진 체인지업이 적시타로 연결돼 실점했으나 다음 타자 맥스 케플러는 커브로 1루 땅볼을 유도해 두 번째 이닝을 마쳤다.

문제는 3회초였다. 2회말 동료들이 2점을 뽑아 역전했는데 류현진은 3회초 4실점으로 조기강판됐다. 첫 타자 라이언 제퍼스에게 중전안타를 맞은 것을 시작으로 벅스턴에게 적시 2루타, 폴랑코에게 2점 홈런, 그리고 도널슨에게도 우월 솔로포를 맞았다. 폴랑코에게는 초구 커브가 공략당했고 도널슨에게는 가운데로 몰린 커터가 홈런으로 연결됐다. 로케이션이 날카롭지 못했고 미네소타 타자들은 정확한 타이밍으로 타격해 장타를 만들었다.

그러자 토론토 찰리 몬토요 감독은 교체를 결정했다. 로스 스트리플링이 마운드에 오르며 류현진의 이날 투구는 마침표를 찍었다.

올시즌 류현진은 4일 휴식 후 등판한 12경기에서 평균자책점 5.64로 고전했다. 반면 5일 휴식 후 등판한 10경기에서는 평균자책점 2.61로 활약했다. 이날은 6일 휴식 후 등판이었고 짧지 않은 휴식을 취했음에도 무너졌다. 8월부터 극심한 기복을 보이는 가운데 선발 등판 시점에 대한 해답이 보이지 않는다. 류현진은 지난 12일 볼티모어전에서 4일 휴식 후 등판해 2.1이닝 7실점으로 무너진 바 있다.

bng7@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