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사고' 리지, 사과 방송 중 오열 "인생이 끝났다"
    • 입력2021-09-14 08:25
    • 수정2021-09-14 08:24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리지
리지
[스포츠서울 | 정하은기자]음주운전 사고로 물의를 일으킨 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리지(박수영)가 사과했다.

리지는 14일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실망시켜서 너무 미안하다”고 말하며 고개를 숙였다.

“기사님이 그렇게 다치지 않으셨는데, 기사가 그렇게 나갔더라. 사람 죽으라고 하는 것 같다. 사람이 살다가 한 번쯤 힘들 때가 있는데 지금 이 상황은 저한테 극단적 선택하라는 말이 많다”고 토로하며 악플로 힘든 심경을 밝혔다.

이어 “제가 너무 잘못했고, 잘못한 걸 아는 입장에서 너무 죄송하다”라고 사과했다. 한동안 말을 잇지 못하던 리지는 소리내 펑펑 울기도 했다.

이어 “더 이상..인생이 끝났다”며 라이브 방송을 종료했다.

리지는 5월 18일 오후 10시 12분쯤 술을 마친 채 강남구 청담동 영동대교 남단 교차로 근처에서 본인 차량을 운전하다 앞서가던 택시를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사고 당시 리지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준(0.08% 이상)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리지와 택시기사를 포함해 인명 피해는 없었다.

이후 리지는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첫 재판은 오는 27일 열릴 예정이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