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 대마초 성분 포함된 담배 주문한 브룩스 퇴단 조치
    • 입력2021-08-09 18:48
    • 수정2021-08-09 18:47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애런 브룩스
KIA 브룩스. | 스포츠서울 DB
[스포츠서울 | 윤세호기자] KIA가 외국인 투수 애런 브룩스(31)를 퇴단 조치했다.

KIA는 브룩스가 미국으로부터 주문한 전자담배가 8일 세관 검사 과정에서 대마초 성분이 검출됐다고 했다. 브룩스는 조사를 받게 됐고 KIA는 9일 KBO에 브룩스의 임의탈퇴 공시를 요청할 방침이다.

브룩스는 인터넷으로 주문한 전자담배에서 세관 검사 과정 중 대마초 성분이 검출됐다는 내용을 지난 8일 오후 관계당국으로부터 통보를 받았다. 현재 조사를 받는 상황이다.

브룩스는 “한국에서는 대마초가 불법이라는 사실을 알고 있으며 문제가 된 전자담배는 대마초 성분이 없는 것으로 알고 주문했다”며 “나의 과실로 팬과 구단, 팀원의 명예를 실추시키게 돼 너무 죄송하다”고 말했다. KIA는 이 사실을 즉각 KBO 클린베이스볼센터에 신고했다.

KIA는 “윤리헌장 선포와 함께 지속적으로 클린베이스볼 실현과 프로의식 함양에 대해 교육을 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구단 소속 선수가 불미스러운 일로 조사를 받고 있음에 팬 여러분들께 대단히 송구하다”며 “이런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준법의식 및 프로의식 등 클린베이스볼 교육과 윤리 교육을 더욱 세밀하고 철저히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bng7@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