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궁 3관왕' 안산, 페미니스트 논란 입 열었다…"알고 있었지만 경기만 집중"[도쿄SS현장]
    • 입력2021-07-30 20:20
    • 수정2021-07-30 20:19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KakaoTalk_20210730_195831919_01
제공 | 대한양궁협회

[스포츠서울 | 도쿄=김용일기자] “최대한 신경쓰지 않고 경기에만 집중했다.”

예기치 않은 ‘페미니스트 논란’에도 사상 첫 올림픽 양궁 3관왕을 명중한 안산(20·광주여대)이 관련 이슈에 입을 열었다. 안산은 30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결승에서 옐리나 오시포바(러시아올림픽위원회)를 슛오프 끝에 누르고 3관왕(혼성전·단체전·개인전)에 올랐다.

앞서 안산은 혼성전과 여자 단체전에서 2관왕을 차지하며 주목받았다. 그런데 온라인에서 ‘페미니스트여서 짧은 머리를 한 게 아니냐’는 주장과 더불어 그가 과거 SNS에 일부 남성 혐오적 표현으로 보이는 글을 썼다는 얘기까지 나왔다. 일부 외신은 국내에서 안산의 페미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는 기사를 다루면서 국제적인 망신거리가 됐다. 이날 금메달 획득 직후에도 기자회견에서 안산은 관련 질문이 나왔는데 “경기력 외에 관한 질문은 대답하지 않겠다”고 잘라 말했다.

KakaoTalk_20210730_195831919
제공 | 대한양궁협회

하지만 안산은 대한양궁협회를 통해 페미니스트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그는 “(페미니스트 논란) 이슈에 대해서는 알고 있었다”며 “최대한 신경 쓰지 않고 경기에만 집중하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많은 응원 덕분에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었던 것 같다.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했다.

kyi0486@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5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