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SS현장] '양궁 3관왕 도전' 안산, 日귀화 하야카와 꺾고 8강 진격
    • 입력2021-07-30 10:20
    • 수정2021-07-30 10:19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올림픽] 안산, 16강 진출
양궁 여자대표팀 안산이 지난 29일 일본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양궁 개인전 32강전에서 웃고 있다. 도쿄 | 연합뉴스

[스포츠서울 | 도쿄=김용일기자] 여자 양궁대표팀 ‘막내’ 안산(광주여대)이 개인전 8강에 진출하며 3관왕을 향해 진격했다.

안산은 30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16강전에서 일본 귀화 선수 하야카와 렌(한국명 엄혜련)을 세트 포인트 6-4(27-28 30-27 29-27 28-29 30-27)로 꺾고 8강에 올랐다.

생애 첫 올림픽 무대에서 혼성전과 단체전 금메달로 이미 2관왕을 달성한 안산은 개인전에서 3관왕에 도전한다. 한국 하계올림픽 역사상 3관왕을 달성한 선수는 없다.

안산이 활을 잡기 전 양궁장에 비가 조금씩 내리기 시작했다. 바람도 불었는데, 안산은 흔들림 없이 경기에 임했다.

안산은 1세트를 내줬다. 3발 모두 9점(27점)에 쐈는데, 하야카와는 두 번째 화살을 10점에 꽂으며 28점을 기록했다. 하지만 2세트부터 힘을 냈다. 세 발 모두 ‘올 텐’을 작성했다. 반면 하야카와는 모두 9점을 쐈다.

‘영점을 잡은’ 안산은 승부처인 3세트에도 9점, 10점, 10점으로 29점을 기록, 하야카와(27점)를 제쳤다.

하야카와도 만만치 않았다. 4세트에 10점 화살 두 개를 꽂으면서 29점을 기록, 안산(28점)을 밀어내고 세트 포인트 4-4 균형을 이뤘다.

하지만 안산은 다시 마음을 다잡았다. 5세트 최초 두 발을 다시 10점에 명중했다. 하야카와는 두 번째 화살이 9점에 꽂혔다. 결국 안산이 세 번째 화살도 10점을 기록하면서 웃었다.

kyi0486@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