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다름, tvN '멸망' 특별출연…박보영과 호흡
    • 입력2021-04-30 12:01
    • 수정2021-04-30 12:0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남다름
[스포츠서울 홍승한기자]배우 남다름이 ‘멸망’ 특별 출연해 박보영과 호흡을 맞춘다.

남다름의 소속사 마지끄 엔터테인먼트는 30일 “남다름이 tvN 새 월화드라마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이하 ‘멸망’)(극본 임메아리, 연출 권영일, 기획제작 스튜디오앤뉴, 스튜디오드래곤)에 귀공자(박영) 역으로 특별출연한다”고 밝혔다.

박영은 귀공자라는 필명으로 활동하는 웹소설 작가다. 탁동경(박보영)이 재직하는 라이프스토리의 스타 작가지만 실체는 고교 2년생으로 동경을 쥐락펴락하며 극의 재미를 더하는 캐릭터다.

남다름은 그간 다수의 작품에서 주인공의 아역을 맡아 극 초반 시청률을 견인하며 캐스팅 1순위 명품 아역으로 자리매김했다. 올해 스무 살을 맞은 남다름은 ‘멸망’을 시작으로 앞서 도전하지 않았던 다양한 장르와 캐릭터를 소화하며 성인배우로서 존재감을 드러낼 전망이다.

한편, tvN 새 월화드라마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는 사라지는 모든 것들의 이유가 되는 존재 ‘멸망’(서인국)과 사라지지 않기 위해 목숨을 건 계약을 한 인간 ‘동경’(박보영)의 아슬아슬한 목숨담보 판타지 로맨스다. 다음달 10일 오후 9시 첫 방송.


hongsfilm@sportsseoul.com

사진|마지끄 엔터테인먼트 제공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