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 사장' 조인성 "결혼하고 싶어…집안일 열심히 했으면 장가 갔을 텐데"
    • 입력2021-04-09 07:14
    • 수정2021-04-09 07:13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조인성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 배우 조인성이 결혼 욕심을 내비쳤다.

지난 8일 방송된 tvN ‘어쩌다 사장’에서는 5일 차 영업을 마무리하고 저녁 식사 중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멤버들은 저녁 장사에 앞서 선상 낚시를 하고 왔다. 차태현은 박병은에게 “원래 낚시를 좋아했냐”고 물었고 이에 박병은은 어릴 적부터 낚시 마니아인 사실을 밝혔다. 그러자 차태현은 “너 진짜 희한하다. 결혼은 어떡하냐”며 걱정했다. 신승환이 “결혼 여러 번 할 것 같다”며 놀리자 차태현은 “이제 여러 번 할 나이도 아니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차태현은 노총각인 조인성과 박병은 두 사람에게 물었다. 조인성은 “나 결혼하고 싶다”라고 답했고 박병은 또한 “나도 결혼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박병은은 “그런데 쉽지 않을 거다. 쉽진 않을 거란 마음이 있잖아. 나는”이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한 손님이 열심히 일하는 조인성에게 ”집에서 이렇게 하면 좋은 색시 얻을 것”이라고 말하자 조인성은 “그랬으면 벌써 장가를 갔겠다”라고 말했다.
purin@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