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장된 연출" '아맛'-함소원, 방송 조작 의혹 사과...'아맛' 종료
    • 입력2021-04-09 06:46
    • 수정2021-04-09 06:46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함소원


[스포츠서울 조현정기자] TV조선 예능 '아내의 맛' 제작진과 배우 함소원이 방송 조작 의혹을 인정하며 사과했다.

그동안 '아내의 맛' 함소원 편에서 중국 시부모님 별장이 에어비앤비 숙소였고, 함소원 시어머니가 통화했던 막냇동생 목소리가 함소원 목소리와 비슷하며, 중국 신혼집도 단기 대여였다는 의혹 등이 불거지며 논란이 되자 함소원이 자진 하차한 바 있다.


그러나 함소원 측과 제작진이 각종 의혹에도 해명이 없자 함소원의 중국인 남편 진화의 신분 조작 의혹까지 불거지며 논란이 더욱 거세졌고 결국 제작진과 함소원이 사과하며 수습에 나섰다.


그동안 시청자들의 해명요구에 침묵으로 일관했던 '아내의 맛' 제작진은 8일 사과하며 시즌을 종료하겠다고 밝혔다.


제작진은 이날 "방송 프로그램의 가장 큰 덕목인 신뢰를 훼손한 점에 전적으로 책임을 통감한다"고 사과했다.


이어 "모든 출연진과 촬영 전 인터뷰를 했으며, 그 인터뷰에 근거해서 촬영하는 것을 원칙으로 했다"며 "다만 출연자 재산이나 기타 사적인 영역에 대해서는 프라이버시 문제로 사실 여부를 확인하기에는 한계가 있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럼에도 함소원씨와 관련된 일부 에피소드에 과장된 연출이 있었음을 뒤늦게 알게 됐다"며 "시청자들의 지적과 비판을 겸허히 받아들이겠다"고 설명했다.


제작진은 "13일을 끝으로 아내의 맛 시즌을 종료하기로 했다"면서 "이번 일을 계기로 제작진은 더욱 신뢰 있는 프로그램 제작에 정진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에 함소원도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모두 다 사실"이라며 "전부 다 세세히 낱낱이 개인적인 부분들을 다 이야기하지 못했다. 과장된 연출 하에 촬영했다"고 방송 조작 의혹을 인정했다.


그는 "친정과 같은 '아내의 맛'에 누가 되고 싶지 않아 자진 하차 의사를 밝혔고, 그럼에도 오늘과 같은 결과에 이른 것에 대해 진심으로 안타깝고 송구하다"며 "저희 부부를 지켜 봐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고개숙여 사과드린다"고 사과의 뜻을 전했다.


hjcho@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