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트트랙 임효준 전격 중국 귀화, 빅토르안과 中대표팀 합류
    • 입력2021-03-06 18:32
    • 수정2021-03-06 18:3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임효준
쇼트트랙 임효준. 스포츠서울DB
[스포츠서울 박효실기자] 동료 선수를 강제추행한 혐의로 2년여간 송사를 치른 쇼트트랙 메달리스트 임효준(25)이 중국 귀화를 결정했다. 세계최강으로 꼽히는 한국 쇼트트랙 간판스타의 귀화라는 점에서 안현수의 러시아 귀화 만큼이나 파장이 예상된다.

임효준의 전격 귀화는 강제추행 소송 때문으로 보인다. 임효준은 지난해 11월 후배선수에 대한 강제추행 항소심에서 무죄를 선고 받았지만 대법원에서 재차 판결이 뒤집힐 수 있어 징계로 올림픽 출전을 못할 가능성을 대비해 결국 국적까지 포기했다.

임효준은 앞서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쇼트트랙 남자 1500m 금메달, 남자 500m 동메달을 땄다. 하지만 2019년6월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 웨이트트레이닝 센터에서 훈련 도중 후배선수의 바지를 잡아당겨 신체부위를 노출시킨 혐의로 기소되며 선수생활에 빨간불이 들어왔다.

임효준이 중국으로 귀화하면 2022년 2월 열리는 베이징동계올림픽 출전이 가능해진다. 세계빙상연맹에 따르면 임효준은 2018-2019시즌 쇼트트랙 남자 1500m 세계랭킹 4위, 남자 500m 세계랭킹 1위에 랭크되어 있다.

임효준의 측근은 6일 연합뉴스와 전화통화에서 “임효준은 중국빙상경기연맹의 제안을 받아 중국 특별 귀화 절차를 밟고 있다. 2022 베이징 올림픽에서 중국 대표팀으로 뛰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임효준은 강제추행 혐의로 기소되면서 2019년8월 대한빙상경기연맹에서 선수 자격정지 1년 징계를 받았다.

관계자는 “항소심에선 무죄를 받았지만, 대법원에서 판결이 뒤집어지면 그 시점부터 징계가 다시 시작돼 베이징 올림픽에 출전할 수 없다”며 임효준의 귀화 배경을 설명했다.

한국대표팀의 최대 라이벌 중 하나인 중국 쇼트트랙 대표팀은 임효준까지 데려가며 막강 전력을 구성하게 됐다. 현재 중국 쇼트트랙 대표팀은 평창올림픽 당시 한국 대표팀 감독이었던 김선태 총감독이 지휘봉을 잡고 있으며, 한국 쇼트트랙의 전설 빅토르 안(한국명 안현수·러시아)이 코치로 합류했다.
gag11@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3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