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3회' 김현우, 논란 후 근황 "미안하고 슬퍼 숨어지내"('프렌즈')
    • 입력2021-03-04 06:18
    • 수정2021-03-04 06:18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이게은기자] 셰프 김현우가 음주운전 논란 이후 오랜만에 근황을 알렸다.

3일 방송된 채널A 예능 프로그램 '프렌즈'에는 김현우가 출연했다.


김현우는 "오랜만이다"라는 제작진의 인사에 "그렇죠. 저도 이렇게 할 줄 몰랐다"라고 말했다. 이어 "개인적으로 안 좋은 일이 있어서 사람들에게 연락을 할 수 없었다. 그 친구들 이미지에 좋지 않을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 굳이 나랑 연락하고 싶지 않겠지. 내가 선택하고 한 일이기 때문에 어디 가서 말도 못 했고, 내가 어떻게 해야 반성을 하고 있는 건가. 그런 것들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도 좋지는 않다. 미안하고 슬퍼서 계속 숨어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또한 직접 운영했던 레스토랑을 작년 여름 폐점했다고 전하며 "하루 종일 매달릴 수 있는 게 가게밖에 없었다. 그래서 가게를 열심히 하려고 했다. 하기 싫어서 혹은 의욕이 떨어져서, 돈이 안돼 그런 것 아니다. 계약이 끝나 그 공간을 떠나려고 했기 때문에 페점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김현우는 '하트시그널2'를 통해 이름을 알렸지만 음주운전에 3회 적발되고 사생활 구설에 오르는 등 수차례 논란을 만들어왔다. 때문에 이번 '프렌즈' 출연에 대해 누리꾼들은 불쾌한 시선을 보내기도 했다.


eun5468@sportsseoul.com


사진ㅣ채널A 방송화면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