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수, 학폭·성희롱 의혹→드라마 하차 요구까지...봉합될까(종합)
    • 입력2021-03-03 12:14
    • 수정2021-03-03 12:14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이게은기자] 배우 지수 측이 학폭 의혹에 공식 입장을 냈다. 일단 제보를 받아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 하지만 학폭 의혹을 넘어 성희롱도 했다는 주장까지 나오고 있어 이 대처만으로 사태가 봉합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3일 지수 소속사 키이스트는 "당사는 본 사안을 중대히 인지하고 사실 확인을 위한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려고 한다. 우선, 지목된 시점으로부터 시간이 상당히 흘렀기에 사실 여부 및 관계를 파악하는데 시간이 필요함에 미리 양해를 구한다"고 밝혔다.


또한 이메일 주소로 제보를 받겠다고 알리며 "왜곡 없이 사실 그대로 취합하겠다. 또한 게시자 및 사안을 제기한 분들이 허락하신다면 의견을 직접 청취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며 "다만 이와는 별개로 무분별하게 확산되고 있는 내용 중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부분을 지속적으로 생성 및 게시하는 유포 글은 자제해달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2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배우 지수는 학폭 가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 씨는 지수를 향해 "그는 학폭 가해자, 폭력배, 양아치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며 중학교 2학년 때부터 학교에서 악행을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그런데 폭로는 여기에서 그치지 않았다. 시작에 불과했다. 이후 관련 주장글이 쏟아지기 시작한 것. 지수가 미성년자였을 때 신분증을 위조해 클럽을 다녔다는 주장, 교실에서 아무렇지 않게 방뇨했다는 주장, 성희롱을 일삼았다는 주장 등 꽤 상세한 폭로가 이어졌다. 증거가 있다고 주장한 누리꾼도 나와 눈길을 모았다.


한편 지수는 KBS2 '달이 뜨는 강'에서 주인공 온달 역으로 출연 중이다. 현재 드라마 게시판에는 지수의 하차를 요구하는 글이 올라오고 있어, 제작진이 어떤 결정을 내릴지도 귀추가 주목된다.


다음은 키이스트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키이스트입니다.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퍼지고 있는 소속 배우 지수에 대하여 작성된 게시글과 관련 내용에 대한 당사의 입장을 말씀드립니다.


당사는 본 사안을 중대히 인지하고 사실 확인을 위한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려고 합니다. 우선, 지목된 시점으로부터 시간이 상당히 흘렀기에 사실 여부 및 관계를 파악하는데 시간이 필요함에 미리 양해를 구합니다.


먼저 해당 사안에 대하여 안내 드리는 이메일 rpt@keyeast.co.kr로 제보를 받고 왜곡 없이 사실 그대로 취합하겠습니다. 또한 게시자 및 사안을 제기한 분들이 허락하신다면 의견을 직접 청취하고자 합니다. 사실 관계 파악과 더불어 배우 당사자 및 당사는 해당 사안의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다만 이와는 별개로 무분별하게 확산되고 있는 내용 중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부분을 지속적으로 생성 및 게시하는 유포 글은 자제해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eun5468@sportsseoul.com


사진ㅣ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