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지, '놀면 뭐하니?'도 접수한 시원털털 입담X공감력[SS리뷰]
    • 입력2021-02-28 06:50
    • 수정2021-02-28 06:5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이게은기자] 래퍼 이영지가 '2021 동거동락' MVP를 따낸데 이어 시원한 입담까지 펼치며 전천후 활약을 펼쳤다.

27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서는 '2021 동거동락'의 '비몽사몽 퀴즈' 시간과 H&H주식회사가 사랑 배달을 준비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비몽사몽 퀴즈'는 취침 전 들은 노래를 기상 후, 완벽하게 따라 부르면 우승하는 방식이다. 동요 '구슬비'가 나오자 모두는 가사가 어렵다며 푸념했다. 그러면서도 서로 가사를 체크하고 되뇌이며 우승을 위해 애썼다. 이영지 역시 잠들기 전까지, 또 직접 답을 외치기 전까지 가사를 곱씹으며 열정을 불태웠다. 답을 맞춘 사람은 결과적으로 김혜윤이였지만 이영지의 존재감은 김혜윤 못지않게 빛났다. MVP로도 선정됐다.


이영지는 H&H주식회사의 특급 요원으로도 등장, 자신의 짝사랑 이야기를 가감 없이 들려주는 걸 넘어 공감 요정으로도 활약했다.


먼저 이영지는 초등학생 때부터 짝사랑을 많이 했다고 밝히며 "3~4년 동안 쫓아다닌 남자애도 있다"고 말했다. 또한 "편지와 야광팔찌를 (짝사랑한 남자애의) 사물함에 넣었는데 본채만채한 하더라. 최근 술 한 번 먹자고 먼저 연락을 했는데 '코로나19 끝나면 먹자'고 답했다"고 이야기했다. 또 "저는 끊임없는 선물공세를 하고 집에 와서 버벌진트의 '충분히 예뻐'라는 노래를 들으면서 혼자 눈물을 흘리곤 했다"고 덧붙였다.


또 한 시청자가 "우린 모두 누군가의 첫사랑이었다"는 말에 동의하기 힘들다고 털어놓자 "저도 공감한다"며 고개를 끄덕였다. 그러면서도 "생각보다 누군가의 첫사랑은 엄청 아름답거나 특별하지는 않더라. 평범하다"며 시청자의 마음을 어루만졌다.


eun5468@sportsseoul.com


사진ㅣMBC 방송화면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