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면돌파' 기성용의 분노, 인터뷰 자청해 "방법 총동원해 진실 밝힐 것...자비 없다"[SS현장]
    • 입력2021-02-27 16:58
    • 수정2021-02-27 16:58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1111
기성용이 27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전북전 종료 후 인터뷰에 응하고 있다.전주 | 정다워기자
[전주=스포츠서울 정다워기자] 논란의 주인공 기성용(FC서울)은 강경했다.

기성용은 27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전북 현대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1 개막전 종료 후 취재진 앞에 섰다. 수훈 선수는 아니지만 최근 성폭행 논란으로 인해 직접 인터뷰를 자청했다. 기성용은 인터뷰 내내 다소 격양되면서도 단호한 목소리로 발언을 이어갔다. 망설임은 없었다.

자리에 앉은 기성용은 “제가 인터뷰를 요청했다. 제가 초등학교 시절 성폭행을 했다는 낙인이 찍혔다. 숨고 싶지 않다. 당당하게 나서 일을 해결하고 싶다. 다시 한 번 확실하게 이 자리에서 말씀 드리겠다. 저와는 무관한 일이다. 절대 그런 일을 한 적이 없다. 모든 증언을 인정할 수 없다. 하지 않았다. 차마 제 입에 담기도 불쾌한 상황에 있다”라며 현 상황에 대해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그 기사가 나온 날 C,D의 후배에게 연락이 왔다. 그 후배와는 일면식이 없다. 그 후배가 ‘피해자라고 하는 쪽에 가해자면서 왜 피해자 코스프레를 하냐’고 했더니 그 쪽에서 그러면 기성용 선수와 조용히 만나서 사과를 받고 끝내고 싶다고 했다더다. 그래서 제가 사과할 게 없고 미안할 것도 없으니 너희들이 사과하고 정확하게 반박을 한다면 제가 선처를 하고 만날 의사가 있다고 했다. 피해자라고 하는 쪽에서 제가 이 사건과 무관하다는 인터뷰를 하겠다고 했다. 그래서 저는 기다렸다. 이제 다른 이야기를 하고 있다”라는 상황을 설명했다.

발언을 지속한 기성용은 단호하게 “제가 여기서 거짓말 할 필요가 없다. 그 후배가 가운데에서 어떤 일이 일어났는지 설명할 수 있다. 협박이라는 것은 제가 누군가에게 위협적인 행동을 해야 한다. 저는 제가 잘못했으니 덮어달라고 한 적이 없다. 모든 통화 내역을 공개할 수 있다. 왜 그런 이야기를 하는지 이해가 안 된다. 그 후배는 피해자라고 이야기를 한다. 그 후배 친구들도 그에게 엄청 피해를 봤다고 한다. 그래도 그 후배는 도우려는 마음으로 중재를 했는데 피해자라고 하는 쪽에서 악용하고 있다”라며 중간에서 중재에 나선 후배에 대해 이야기했다.

기성용의 태도는 강경했다. 그는 “증거가 있으면 빨리 내놓고 해명하면 된다. 그런데 증거를 내놓지 않고 다른 소리를 한다. 여론몰이를 하고 있다. 당시 저와 같이 숙소 생활을 했던 동료, 후배들에게도 연락이 온다. 20년 넘게 연락을 한 적이 없는데 먼저 연락을 한다. 당시 생활에 대해 충분히 설명할 수 있다고 한다. 저는 언제든지 동료, 후배들 공개할 수 있다. 수개월간 그런 일을 했다고 하면 숙소에서 본 사람이 없을 수가 있나. 본인들의 증언뿐 아닌가. 그 친구들도 언제든 돕고 싶다고 했다”라며 증언할 주변 인물이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번 사건에 대해 기성용은 모든 방법을 동원해 대응하겠다고 했다. 기성용은 “제가 고소하면 그 사람의 인생이 무너질 수밖에 없다. 그래서 기다렸다. 분명히 저에게 관련 없는 일이라고 하겠다고 했다. 그런데 변호사가 그렇게 기사가 나면 거짓말쟁이로 몰리니 기다려보라고 했다더라. 이게 말이 되는 소리인가. 피해자라고 하면서 왜 인터뷰를 하겠다고 했는지 이해가 안 된다. 정말 당했고 트라우마가 남아 있다면 끝까지 싸우는 게 정상 아닌가. 왜 조용히 끝내고 싶어 하는지 이해가 안 된다. 그게 피해자의 모습이라고 생각할 수 없다”라면서 “그래서 저는 끝까지 갈 것이다. 모든 방원을 총동원에 진실을 밝히겠다. 앞으로 자비는 없다. 저를 거의 성폭행범으로 만들었는데 참을 수 없다. 이 일로 인해 저뿐 아니라 FC서울과 K리그, 모든 동료들이 피해를 보고 있다. 죄송하다. 그러나 강경하게 대응할 것이다. 끝까지 가서 누가 과연 거짓말을 하고 있는지 끝까지 밝힐 것”이라고 예고했다.

weo@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