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스타엑스 기현, '학폭' 의혹에 "실망 안겨드려 죄송" 심경 표현[전문]
    • 입력2021-02-26 10:16
    • 수정2021-02-26 11:0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기현
[스포츠서울 안은재기자]보이그룹 몬스타엑스 기현이 학교 폭력 의혹에 데한 심경을 표현했다.

26일 기현은 자신의 팬카페를 통해 “실망을 안겨드려 너무나 죄송하며 앞으로도 마음 속 깊이 반성하고 살겠다”고 말문을 열었다. 기현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측은 학교 폭력을 한 적이 없다고 밝혔고 기현은 그 후 자신의 팬카페를 통해 “실망을 안겨드려 죄송하다”고 심경을 표했다.

이어 “시간이 많이 지나 내가 기억하지 못하는 내 모습이 있는 건 아닐까 스스로를 수백 수천번 의심하는 시간들이었다”면서 “스스로 돌이켜봤을 때 학업에 충실한 학생은 아니었고 학생 신분으로 하지 않았어야 할 행동을 했던 것도 맞다”고 고백했다.

기현은 “이 일로 실망을 안겨드려 너무나 죄송하며 앞으로도 마음 속 깊이 반성하며 살겠다”면서 “학창 시절의 저의 미성숙한 태도나 행동들로 상처를 받은 분들이 있다면 지금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싶다”고 사과했다.

한편 온라인 익명 게시판을 중심으로 연예인들의 과거 학교 폭력 폭로가 터져나오고 있다. 기현 또한 학창 시절 돈을 뺏고 담배 심부름을 시켰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에 대해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측은 “사안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사실관계 확인에 최선의 노력을 해야 한다는 생각”이라고 밝혔다. 또 같은 날 기현의 학생기록부 사진을 올리며 학폭을 한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소속사 측은 이날 과거 동일한 내용의 폭로를 한 사람들에 법적 대응을 의뢰한 적이 있으며 오늘(26일) 강남경찰서에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할 예정이라고 했다.

아래는 기현 공식입장 전문

기현입니다. 먼저 이번 일로 큰 걱정을 끼쳐 드리게 되어 죄송하다는 말씀 드립니다. 근 몇일간 제가 학창시절에 어떤 학생이였는가를 되뇌어 보았습니다.

저의 모습이 누군가의 기억에는 다르게 남을수도 있겠다란 생각에 더 꼼꼼하게 기억을 되집어봤던 것 같습니다. 혹시나 시간이 많이 지나 내가 기억하지 못하는 내 모습이 있는 건 아닐까 스스로를 수백 수천번 의심하는 시간들이었습니다.

제가 기억하는 중학교 시절의 제 모습은 노래하기를 좋아하고, 친구들과 어울리기 좋아하는 학생이였던 것 같습니다. 특히 중학교 3학년 때를 되짚어 보면 선생님 결혼식 축가를 불러드리기 위해 대강당에 모여 반 친구들 전체와 다 같이 즐겁게 연습했던 기억이 큽니다. 같이 시간을 보내면서 반 친구들과는 더욱 친해져 쉬는 시간에도 반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며 함께 놀았던 기억이 납니다.

물론 스스로 돌이켜보았을 때 학업에 충실한 학생은 아니었고 학생 신분으로 하지 않았어야할 행동을 했던 것도 맞습니다. 그 부분에 대해서는 성인이 된 이후 계속해서 죄책감을 가지고 있고 지금 그 부분에 대해 말씀하시는 쓴소리에 대해서는 백번 달리 변명의 여지가 없습니다.

이 일로 실망을 안겨드려 너무나 죄송하며 앞으로도 마음 속 깊이 반성하며 살겠습니다.
학창 시절의 저의 미성숙한 태도나 행동들로 상처를 받은 분들이 있다면 지금이라도 진심으로 사과를 드리고 싶습니다. 좋지않은 상황으로 걱정을 끼쳐드려 팬분들에게는 죽을듯이 죄송하고 또 죄송합니다.

이전의 제 모습은 바꿀수 없기에 이번 일이 제게 스스로를 돌아보고 재점검하는 계기로 삼아겠습니다. 다시 한번 죄송합니다.


안은재기자 eunjae@sportsseoul.com
사진|스타쉽엔터테인먼트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