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영 전 아나운서 축구협 이사 '깜짝 발탁'…그 배경은?
    • 입력2021-01-27 16:14
    • 수정2021-01-27 16:32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신아영
방송인 신아영이 지난 2017년 11월20일 서울 홍은동 그랜드힐튼호텔 컨벤션홀에서 진행된 ‘K리그 2017 대상’ 시상식에 시상자로 참석해 수상자 발표를 준비하고있다. 김도훈기자

[스포츠서울 김용일기자] 여성 임원 비중이 늘어난 대한축구협회(KFA) 정몽규 3기 체제에서 눈길을 끄는 인물 중 하나가 신아영(34) 전 아나운서다.

신아영 씨는 27일 오전 10시 30분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열린 KFA 대의원총회에서 김진희 경기감독관 등과 함께 새 이사로 선임됐다. 국제심판 출신 홍은아 이화여대 교수가 여성 최초 부회장직에 앉은 가운데 신아영 신임 이사 선임도 화젯거리였다.

하버드대 출신 재원으로 잘 알려진 신 이사는 2011년 SBS ESPN 아나운서로 방송계에 입문했다. 여러 스포츠와 인연을 맺은 그는 특히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매거진 프로그램 ‘EPL 리뷰’를 진행하는 등 여러 축구 관련 프로그램에 등장하면서 ‘축구 여신’으로도 불렸다. 영어, 독일어, 스페인어 등 3개어를 유창하게 하는 신 이사는 2014년 프리 선언 이후에도 지안이 인판티노 FIFA 회장 기자회견 진행을 맡는 등 축구계 다양한 행사에 등장하기도 했다.

KFA 관계자는 신 이사 선임과 관련해 “이번 정몽규 3기 체제 인사 키워드는 세대교체와 다양성이다. 여성임원 비율을 높인 이유”라며 “신 이사는 그동안 방송에서 보인 미디어 부문에 대한 전문성과 더불어 축구에 대한 애정을 고려해서 선임했다. 이사회에서 긍정적인 영향력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kyi0486@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