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아이언 빈소 마련…생전 좋아하던 담배·음료 놓여져[현장영상]
    • 입력2021-01-26 15:01
    • 수정2021-01-26 15:08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조윤형기자]래퍼 고(故) 아이언(본명 정헌철·28)의 빈소가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아이언은 지난 25일 오전 10시 25분경 서울 중구 모 아파트 화단에서 피를 흘린 채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사망했다.


이와 관련해 경찰은 "타살 혐의점은 발견되지 않았으며 유서 또한 발견되지 않았다"라고 밝혔다.


앞서 고인은 지난 2016년 대마초 흡연 혐의로 징역 8개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 받은 바 있다. 같은해 10월 자택에서 전 여자친구를 상해하고 협박한 혐의로 기소, 1심에서 징역 8개월, 집행유예 2년, 사회봉사 80시간을 선고 받기도 했다.


이외에도 지난해 9월 전 여자친구에 대한 비방성 기사를 언론에 제보해 명예훼손한 혐의로 1심에서 벌금 500만 원을 선고 받았고, 지난해 말에는 자신에게 음악을 배우던 10대를 야구방망이로 폭행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은 바 있다.


한편 고인의 빈소는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오는 28일 오전 5시다.

yoonz@sportsseoul.com


영상제공|영상공동취재단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9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