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개열애 커플 치타-남연우, 3년만에 결별설 "바쁜 일정으로 소원해져""
    • 입력2021-01-21 16:05
    • 수정2021-01-21 16:05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박효실기자] 공개열애 커플 래퍼 치타(31 김은영)와 영화감독 겸 배우 남연우(39)가 3년만에 결별했다는 소식이 들려왔다.

지난해 함께 리얼 연애 버라이어티 MBC'부러우면 지는거다'에도 출연했던 두 사람은 최근 연인관계를 정리했다.


스포츠동아는 21일 "두 사람은 최근 연인 관계를 정리하고 동료로 돌아가기로 했다. 바쁜 일정 탓에 소원해져 이 같은 결정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라고 보도했다.


두 사람은 지난 2018년 12월 열애설이 불거지자 공식적으로 인정하며 연예계 공인커플이 됐다. 당시 한 예능에 출연했던 치타는 남자친구의 존재를 밝혔으며, 가수와 배우 커플에 대한 관심이 쏟아졌다.


남연우는 지난 2010년 영화 ‘진심을 말하다’를 통해 데뷔, 이후 ‘용의자X’, ‘우는남자’, ‘레드카펫’, ‘대호’, ‘로봇, 소리’ 등 다양한 영화에 출연했다. 이와 함께 단편영화 ‘그 밤의 술맛’, ‘분장’ 등을 연출하며 감독으로도 활약했다.


치타는 지난 2010년 블랙리스트 싱글 앨범 ‘머니 캔트 바이 미 러브(Money Can‘t Buy Me Love)’로 가요계에 데뷔했으며 2015년 Mnet ‘언프리티 랩스타’에 출연하며 대중에게도 얼굴을 알렸다.


gag11@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