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래 "문화선진국이 코로나 방역은 꼴등...1억 8000만 원 손해봤다"[전문]
    • 입력2021-01-21 08:14
    • 수정2021-01-21 08:15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이게은기자] 그룹 클론 강원래가 정부의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정책의 형평성에 쓴소리를 내며 자영업자로서 답답한 마음을 드러냈다.

20일 강원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태원에서 춤과 음악을 공유했던 스트리트 댄서들의 영향을 받은 후배들이 빌보드 1위까지 차지하는 세계 1등의 문화 선진국이 되었는데, 코로나로 힘들어하는 현재 방역대책(보상과 함께한 정책)은 저희 자영업자들이 느끼기엔 선진국에 비해 꼴등인 것 같다"라는 글을 남겼다.


또 "우리나라 방역이 어느 정도 잘 된 건 국민들의 노력이 크다. 이태원 발이란 단어 때문에 나름 조용히 하란 데로 했다"며 정부 정책을 꼬집었다. 이어 "자체 방역을 하고 손소독제, 마스크 우리가 구입해서 조심조심했고 영업하지 말라 해서 1년 가까이 영업 안 했다"고 토로하며 "다들 힘든데 가만히 좀 있으라 해서 가만히 하루 50만 원 월 1500만 원, 1년 1억 8000만 원 손해봤다. 더 이상 어떻게 할까요?"라고 이야기했다.


강원래는 이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이태원 자영업자들을 찾은 현장에 이태원 상인 대표로 참석, 추락한 상권에 대한 고충을 전하기도 했다.


한편 강원래는 이태원에서 펍을 운영하지만 코로나19 여파로 운영을 중단한다고 알린 바 있다.


다음은 강원래 글 전문


급발전했던 90년대의 댄스 뮤직에 큰 영향을 줬던 이태원의 춤문화 이태원에서 춤과 음악을 공유했던 스트리트 댄서들의 영향을 받은 후배들이 '대한민국 최고면 세계 최고'라는 실력까지 되었고 그 이후 빌보드 1위까지 차지하는 세계 1등의 문화 선진국이 되었는데 코로나로 힘들어하는 현재 방역대책(보상과 함께한 정책)은 저희 자영업자들이 느끼기엔 선진국에 비해 꼴등인 것 같습니다.


선진국의 보상과 함께한 방역에 대해선 검색을 통해서도 잘 알 수 있습니다. 우리나라 방역이 어느정도 잘 된 건 국민들의 노력이 큽니다. 이태원발 이란 단어 때문에 나름 조용히 하란데로 했습니다. 자체방역을 하고 손소독제, 마스크 우리가 구입해서 조심조심했고 영업하지 말라 해서 1년 가까이 영업 안 했습니다.


다들 힘든데 가만히 좀 있으라 해서 가만히 하루 50만 원 월, 1500만 원, 1년 1억 8000만 원 손해봤습니다. 더 이상 어떻게 할까요?


eun5468@sportsseoul.com


사진ㅣ스포츠서울 DB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3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