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장 출마' 허경영, "月 20만원 '연애수당','결혼부' " 공약
    • 입력2021-01-20 16:40
    • 수정2021-01-20 16:4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조현정기자] 허경영 국가혁명당 대표가 20일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했다.

허 대표는 보도자료를 통해 "미혼자에게 매월 20만원 연애수당을 주는 연애공영제를 실시하고, 통일부와 여성부를 없애고 '결혼부'를 만들겠다"고 공약했다.

이어 결혼수당 1억원, 주택자금 2억원을 무이자 지원하는 결혼공영제를 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서울시 예산을 70% 감축해 국민 배당금을 18세부터 150만원씩 지급하고, 자신은 서울시장 급여를 받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한편 허 대표는 1997년과 2007년 대선에 출마해 각각 7위로 낙선한 바 있다.


hjcho@sportsseoul.com


사진| 국가혁명당 제공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5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