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함소원, 이마 성형의혹 부인 "오일 때문에 광난 것"
    • 입력2021-01-20 10:18
    • 수정2021-01-20 10:18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이게은기자] 배우 함소원이 이마 성형 의혹에 대해 선을 그었다.

함소원은 19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 초반, 장영란은 함소원을 보더니 "이 언니 누구야? 오늘 소원 언니 얼굴 이상하지 않아요?"라고 물었다. 이휘재도 "이마로 헤딩을 천 번은 한 것 같다"라고, 박명수는 "뭐 넣었구나?"라고 말하며 함소원을 바라봤다.


함소원은 "(이마에) 아무것도 안 넣었다. 오늘 홈쇼핑에서 오일을 많이 써서 광이 난 것"이라며 성형 의혹을 부인했다.


이에 장영란이 "오늘 녹화는 언니 홈쇼핑 일정 때문에 늦게 들어간 거네"라고 답하자, 박명수는 "그렇게 얘기하면 소원이가 더 욕먹는다. 이왕이면 칭찬을 많이 해주자"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아내의 맛'은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eun5468@sportsseoul.com


사진ㅣTV조선 방송화면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