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도서관♥' 윰댕, 살 쏙 빠진 근황 "48kg→72kg...운동으로 극복"
    • 입력2021-01-18 07:06
    • 수정2021-01-18 07:07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이게은기자] 유튜버 윰댕이 새 프로필 사진을 공개했다.

17일 윰댕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프로필 촬영본이 나와서 보여드리고 싶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신장이식하고 스테로이드 복용하면서 48kg에서 72kg까지 총 24kg가 쪘다"고 밝히며 "어쩔 수 없이 먹어야하는 약이지만, 식욕이 엄청나게 늘고, 비정상적으로 지방을 축척시켜서 많이 먹지 않아도 체중이 어마어마하게 늘었다"고 설명했다. 또 "얼굴이 달덩이처럼 붓는 문페이스 부작용도 심하다. 이런 변화들이 감정도 우울하게 만들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이를 필라테스, 라틴댄스, 방송댄스, 헬스, 수영 등의 운동을 통해 극복했다고 전하며 "근력운동과 유산소가 함께 되다 보니 어느 날 살이 쏘옥 빠져있었다. 4년반 동안 온갖 다이어트를 해보고 다시 요요를 겪으며 이대로 포기할까 했지만, 많은 분들의 도움과 응원으로 드디어 성공했다"며 기뻐했다.


더불어 "신장이식 홍보대사로써 힘든 시기를 보내고 계신 분들께 조금이나마 희망을 보여드리고 싶다. 병으로 내 삶이 끝나는 게 아니라는걸"이라며 많은 이들에게 용기를 전했다.


윰댕이 글과 함께 공개한 사진은 슈트를 입고 포즈를 취한 모습으로 늘씬한 핏을 자랑하고 있다.


한편 윰댕은 1세대 인기 BJ로 2000년 세이클럽을 통해 방송을 시작했다. 현재 남편인 유튜버 대도서관과 함께 유튜브 활동을 펼치고 있다. 지난해 대도서관과 결혼 전, 이혼한 경험이 있다는 사실과 함께 아이의 존재도 고백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윰댕은 자신의 유튜브에서 "대도서관과 만나기 전 결혼을 했었지만, 이별의 아픔을 겪었다. 그 후로 친정 엄마와 함께 아이를 키우고 있었는데, 대도서관은 제 병이나 아이의 존재를 다 알고도 제게 다가와줬다"고 고백했다.


eun5468@sportsseoul.com


사진ㅣ윰댕 SNS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